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셋째



셋째가 간밤에

벼락과 큰비를 몰고

두 달 만에

허둥지둥 찾아온다.


손바닥에 얹어

핏덩이 냄새를 맡다가

집 옆

무화과나무 둘레를

꽃삽으로 판다.


작은 숨결을 묻는다.


아직

네 이름을 짓지

않았는데.



4347.10.23.나무.ㅎㄲㅅㄱ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