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꽃



꽃을 바라보면서

빙그레 웃으면

꽃은 나한테

노래를 들려준다.


나무를 마주하면서

살며시 쓰다듬으면

나무는 나한테

도란도란 속삭인다.


말 한 마디 가다듬어

사랑하는 동무한테

살가이 건네려고

내 숨결을 싣는다.



4347.10.30.나무.ㅎㄲㅅㄱ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