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독서상’을 참말 왜 주어야 하는가



  사회를 보면, ‘많이 팔린 책’이 마치 ‘사랑 받은 책’이라도 되는 듯 잘못 다루곤 한다. 참으로 알쏭달쏭한 노릇이다. 많이 팔린 책은 그저 ‘많이 팔린 책’이다. 사랑 받은 책은 ‘사랑 받은 책’이다. 사람들이 많이 사서 읽었대서 이런 책을 ‘사랑 받은 책’이라고 한다면, 이를테면 ㅈㅈㄷ 같은 신문을 놓고 ‘사랑 받는 신문’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대통령 선거에서 더 많은 표를 얻은 후보가 ‘사랑 받는 대통령’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 사회에서는 ‘소주’를 ‘서민이 마시는 술’이라거나 ‘사랑 받는 술’인 듯 다루지만, 소주값보다 맥주값이 더 싸다든지, 양주나 포도술이 소주값보다 더 싸다면 어떻게 될까? 맥주값이 소주값보다 쌀 적에도 사람들은 맥주 아닌 소주를 마실까? 양주가 소주보다 값이 쌀 적에도 소주가 ‘서민이 마시는 술’이 될까? 다시 말하자면 ‘서민’이라는 사람을 마치 ‘값싼 것만 사다 먹는 사람’처럼 엉터리로 바라보는 셈이다.


  학교에서뿐 아니라, 도서관이라든지 책마을에서 ‘독서상’이라든지 무슨무슨 ‘책과 얽힌 상’을 곧잘 준다. 상을 줄 만하니 줄 수 있을 텐데, 이런 상은 왜 줄까? 이런 상은 어떻게 줄까? 무슨 잣대를 내세워서 누구한테 상을 줄 수 있는가?


  내가 느끼기로는 ‘독서상’뿐 아니라 ‘문학상’도 말이 안 된다고 느낀다. 문학 작품 하나를 놓고 어떻게 1등이니 2등이니 3등이니 하고 금을 그을 수 있을까? 문학을 1등과 2등과 3등으로 갈라서 ‘감동’할 수 있는가?


  문학상 따위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독서상도 사라질 수 없다. 왜냐하면, 다 다른 사람들이 이루는 삶을 이야기로 담는 문학인 터라, 높고 낮음이 없어야 할 텐데, 문학을 놓고 ‘높고 낮음’으로 등수를 매기니, 아이들이 학교나 도서관에서 ‘책 읽은 권수’를 놓고 ‘독서상’ 따위로 엉터리짓을 하고야 만다.


  문학상을 굳이 주려 한다면, ‘크게 마음을 울리는구나 싶은 작품’을 놓고 두 작품이건 네 작품이건 ‘작품 숫자’를 따지지 말고, ‘모두 똑같은 자리’에 놓으면서 ‘모두 똑같은 상금’을 주어야지 싶다. 그래야지. 그렇게 해야지. 그러면서, 학교와 도서관에서 어설프고 엉뚱한 ‘독서상’은 없애야지. 앞으로는 ‘상’이란 상은 죄다 없애야지. 4348.1.27.불.ㅎㄲㅅㄱ


(최종규 . 2015 - 책 언저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