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넋·삶 29 그물



  고기를 낚으려고 그물을 짭니다. 그물을 촘촘히 짜야 고기를 낚습니다. 거미가 거미줄을 촘촘히 짜듯이, 사람은 그물을 촘촘히 짜야 바닷물이나 냇물에 그물을 드리워서 고기를 낚습니다.


  거미는 거미줄을 짤 적에 아무렇게나 짜지 않습니다. 촘촘히 짜는 거미줄인 한편, 아름답게 짭니다. 왜 아름답게 짤까요? 빈틈이 나오지 않도록 짜려면 저절로 아름다운 무늬가 됩니다. 어느 한쪽도 허술하지 않도록 짜면서 튼튼하도록 짜려면 참말 아름다운 결이 되고, 금과 줄과 모습이 됩니다.


  사람이 짠 그물도 몹시 아름답습니다. 아름답지 않은 그물이란 없습니다. 그저 촘촘하거나 그저 튼튼하기만 한 그물은 없습니다. 가장 수수하거나 투박한 무늬나 결이라 하더라도, ‘그물빛’과 ‘그물결’은 매우 아름답습니다. 사랑스럽다고까지 할 수 있습니다. 아니,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럽지요. 한 땀씩 찬찬히 짠 그물을 바라보셔요. 이 그물을 손으로 가만히 어루만져 보셔요. 냇물고기와 바닷물고기가 이 그물에 걸려서 잡힐 만합니다. 고기가 비늘이나 몸을 다치지 않도록 거뜬히 낚을 만합니다. 고기를 낚으면서 물은 모두 새어나가도록 할 만합니다.


  그물은 오직 고기를 낚습니다. 물을 낚지 않습니다. 그물은 오직 고기를 낚아서 올립니다. 물은 제자리로 돌아가도록 합니다. 거미줄은 오직 먹이를 잡습니다. 바람을 잡지 않습니다. 바람에 살며시 흔들리면서 춤을 추는 거미줄은 바람결을 고스란히 맞아들이면서 파란 빛깔이 되는데, 파란 빛깔로 춤추는 거미줄은 날벌레와 풀벌레가 ‘거미줄’인지 알아채지 못할 만하지요. 냇물이나 바닷물에 드리우는 그물도 거미줄과 같아요. 물과 하나가 되어 물결에 살랑살랑 춤을 추는 그물입니다. 물고기는 그물을 거리끼거나 무서워 하지 않습니다. 그저 그물도 바닷물이나 냇물에 깃든 수많은 돌이나 이끼나 플랑크톤 가운데 하나로 여깁니다. 그물 안팎을 가만히 드나들다가 그만 그물에 낚입니다.


  사람 몸은 그물과 같습니다. 사람 몸은 거미줄과 같습니다. 겉보기로는 한 덩이로 된 살갗이요 뼈요 살점이요 피톨이라고 볼 만하지만, 깊이 파고들어서 살피면, 사람 몸은 아주 촘촘하면서 눈부시게 아름다운 거미줄이나 그물이라고 할 만합니다. 이리하여, ‘신경망(神經網)’ 같은 말을 쓰기도 합니다. ‘신경망’이라는 한자말은 무엇을 가리킬까요? 바로 ‘마음그물’을 가리킵니다. 우리 마음은 그물처럼 촘촘하면서 튼튼하고 아름답게 짜여서, 누가 보아도 사랑스럽습니다. 우리가 머리로 짓는 모든 생각은 바로 이 ‘마음그물’에 깃듭니다. 우리가 짓는 생각은 마음으로 들어가서 몸을 움직이는 말이 됩니다. 마음이란, 마음그물이란, 생각을 받아들여서 고운 빛으로 바꾸어 주는 보금자리라 할 수 있습니다. 마음이란, 마음그물이란, 생각을 낚아서 맑은 바람으로 거듭나도록 북돋우는 숨결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물을 이루는 벼리가 튼튼하기에 삶을 짓습니다. 몸과 마음을 이루는 그물은 벼리가 하나하나 모여서 아름답고 사랑스럽습니다. 4348.2.26.나무.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람타 공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