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넋·삶 40 해, 봐, 돼



  모든 일을 합니다. 모든 삶을 봅니다. 모든 사랑이 됩니다. 할 때에 보고, 볼 때에 됩니다. 될 때에 다시 하고, 다시 할 때에 다시 보며, 다시 볼 때에 다시 됩니다. 이윽고 새롭게 합니다. 새롭게 하기에 새롭게 봅니다. 새롭게 보기에 새롭게 됩니다.


  하지 않는 일은 될 수 없습니다. 하지 않으니 안 되기 마련입니다. 하지 않은 일은 볼 수 없습니다. 하지 않으니 되지 않고, 되지 않았기에 볼 수 없습니다. 그러니까, 무엇이 되기를 바란다면, 해야 합니다. 무엇이 되기를 바란다면, 하면서 보아야 합니다.


  큰 일이나 작은 일은 따로 없습니다. 그저 우리가 하는 일이 있습니다. 더 재미난 놀이나 더 재미없는 놀이가 따로 없습니다. 그저 우리가 하는 놀이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어떤 일이든, 할 때에 눈앞에 하나씩 나타나고, 눈앞에 하나씩 나타나기에 천천히 됩니다(이루어집니다).


  생각을 할 때에 볼 수 있습니다. 생각을 하지 않을 때에는 볼 수 없습니다. 생각을 하기에, 내가 생각으로 마음에 심은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내가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 마음에 아무런 모습을 심지 않았으니, 아무런 모습을 볼 수 없습니다.


  어떤 일이 이루어지려면 먼저 생각해야 합니다. 먼저 생각을 하고, 이 생각이 어떠한 그림인지 찬찬히 봅니다. 마음에 그린 생각을 찬찬히 보면서, 내 넋이 몸한테 이 그림에 따라 움직이라고 말을 합니다. 그러면, 내 몸은 내 넋이 바라는 대로 움직이고, 이렇게 움직이면서 비로소 됩니다. 생각을 하기에, 생각을 보며, 생각이 삶으로 됩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것도 안 됩니다. 아무 생각도 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 삶도 되지 않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람은 그저 제자리에 멈춥니다. 아무 생각도 하지 않는 사람은 ‘남이 시킨 일’만 따르다가 죽음길로 나아갑니다. 왜냐하면, 내가 스스로 하는 생각이 아니라면 기쁨이 아니기 때문이에요. 내가 스스로 하는 생각은 언제나 기쁘기에, 이 기쁨을 보면서, ‘기쁜 삶’이 됩니다. 기쁜 삶을 이룹니다. 남이 시키는 일만 할 적에는 ‘내가 바라지 않던 일(내가 생각하지 않던 일)’이기에 어렵습니다. 어려우면서 지겹거나 따분합니다. 어려우면서 지겹거나 따분하기에 고단하거나 고달픕니다. 몸이 닳지요. 몸이 닭으니 어느새 낡아요. 이리하여 죽음길로 갑니다.


  내 삶은 내가 짓습니다. 내 삶은 내가 생각을 해서 마음에 심은 씨앗을 그림으로 환하게 바라보면서, 이 그림을 넋이 몸한테 바람처럼 말을 들려주기에 비로소 삶으로 드러납니다(됩니다). 해야, 보고, 됩니다. ‘해, 봐, 돼(so be it)’입니다.


  어른이 아이한테 말합니다. “자, 해 보렴. 다 된단다.” 아이가 어버이한테 말합니다. “내가 했어요. 이리 와서 보셔요. 다 됐어요.” ‘해 보면 되는’ 일입니다. ‘해 보기에 되는’ 삶입니다. ‘해 볼 때에 되는’ 사랑이고 꿈입니다. 그저 합니다. 그저 하고 봅니다. 이것을 따지거나 저것을 가리지 말고, 그저 생각부터 합니다. 마음으로 생각부터 하면서 기쁘게 몸으로 합니다. 좋고 나쁨을 따지지 말고 합니다. 아름다움을 생각하면서 합니다. 아름다움을 보려고, 아름답게 되려고, 내 마음에 아름다운 생각을 심습니다. 4348.3.1.해.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람타 공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