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골목 한쪽에 꽃그릇 놓는 마음



  골목 한쪽에 꽃그릇을 놓는 마음을 생각해 본다. 자동차를 타고 골목을 달리는 사람은 꽃그릇을 보기 어렵다. 넓지 않은 골목을 자동차로 지나가야 하니, 담벼락에 바싹 붙인 꽃그릇은 눈에 안 들어오리라.


  골목을 바삐 걷는 사람도 꽃그릇을 못 본다. 손전화를 들여다보는 사람도 꽃그릇을 못 본다. 꽃그릇을 보는 사람은 으레 아이들과 할머니이다. 찬찬히 거닐면서 아름다운 바람을 즐거이 마시고 싶은 사람도 꽃그릇을 본다.


  집안이 안 넓으니 꽃그릇을 바깥에 둘 수 있지만, 일부러 골목 한쪽에 꽃그릇을 두는 마음을 헤아려 본다. 꽃그릇을 훔쳐 가는 사람이 더러 있다는데, 씩씩하게 꽃그릇을 자꾸 골목에 두는 사람들 마음을 곰곰이 되새겨 본다. 4348.4.8.물.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골목길 언저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