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노래순이 9. 피리 소리가 차츰 (2015.4.26.)



  큰아이가 부는 피리 소리가 차츰 자리를 잡는다고 느낀다. 스스로 손을 놀리면서 스스로 가락을 잡는구나 싶다. 스스로 날마다 불고 또 불어서 휘파람을 익숙하게 부는 큰아이는, 이제 바람을 내쉴 적에 제법 차분하다. 아직 흔들리거나 떨리는 결을 느낄 수 있으나, 퍽 고르게 숨을 내쉬다 보니, 피리를 불 적에도 소리가 천천히 가닥을 잡으려 한다. 날마다 불고 또 불고 다시 불면, 머잖아 피리로도 노래를 멋지게 불리라 본다. 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