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책이름'과 얽힌 이야기를 일곱 해 만에 쓴다.

그동안 이 글을 안 썼다.

책이름을 다루는 글이

좀 부질없다고 느꼈다.


이런 글을 쓴대서

책이름을 붙이는 사람들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주지도 않았다.


그런데 어쩐지 이 글을

다시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없고

이런 이야기를 할 줄 아는 사람도 없다.


아무튼, 쓴다.

책이름이 아름답게 붙기를 꿈꾸면서

차근차근 하나씩 쓰기로 다짐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