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좌편향 분서갱유'라고 하는 짓을 새롭게 일삼는 이들이 있단다.

참으로 딱하고 쓸쓸한 노릇이다.

책을 제대로 읽을 마음이 없을 뿐 아니라,

사회와 삶과 문화와 역사도 올바로 살필 뜻이 없으니,

자꾸 이런 바보짓이 불거지는구나 싶다.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695548.html


이 일을 놓고 따로 글을 쓰려고 한다.

먼저 한 가지 글을 썼고,

새로 하나 글을 손질한다.


이 글을 마무리짓고, 아이들하고 나들이를 가야지.

아무튼, 이제 사람들 누구나

바보짓 아닌

'슬기삶'으로 가기를 꿈꾸면서

<한겨레> 기사를 찬찬히 읽어 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