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묶음표 한자말 223 : 노래老來


노래(老來) : ‘늘그막’을 점잖게 이르는 말


 노래老來에

→ 늘그막에

→ 다 늙어서

→ 늦깎이에

→ 늙은 나이에


  한국말로 ‘노래’라고 하면 “귀로 듣는 소리나 가락”입니다. ‘老來’ 같은 한자말은 한국말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말을 쓰는 사람이 더러 있습니다. 한자말도 한국말이라고 여기는 마음일는지 모르나, 한자를 밝혀야만 뜻을 어림할 수 있다든지, 한자를 밝혀도 뜻을 어림하기 어렵다면, 영어나 프랑스말처럼 외국말입니다. ‘늘그막’이라는 한국말이 어엿하게 있으니 ‘老來’ 같은 외국말은 한국말사전에서도 털고, 지식인들 입에서도 씻어낼 수 있기를 빕니다. 4348.8.12.물.ㅅㄴㄹ



참으로 노래老來에 소일거리로는 벅찬 일이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 참으로 늘그막에 심심풀이로는 벅찬 일이었다고 털어놓지 않을 수 없다

→ 참으로 다 늙어서 할 일로는 벅찼다고 밝히지 않을 수 없다

《정광-한글의 발명》(김영사,2015) 9쪽


(최종규/숲노래 . 2015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