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골자전거 삶노래 2015.11.21.

 : 노는 길



시골에서 살며 우리가 온힘을 기울여서 무엇을 할까 하고 생각해 보면, 언제나 첫손으로 꼽는 한 가지는 ‘놀이’라고 할 만하다. 아이들이 실컷 놀기를 바라면서 시골에서 산다. 그러면, 나랑 곁님은 어릴 적에 논 적이 없나? 어릴 적에 못 놀아서 두 아이를 실컷 놀리려고 하나? 아니다. 나도 곁님도 어릴 적에 그야말로 신나게 논 사람이다. 그렇기에 두 아이가 그저 신나게 뛰놀면서 어린 나날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 이런 공부나 저런 공부는 앞으로 얼마든지 언제라도 할 만하다. 그러나 놀이는 ‘어느 나이’에 하지 않고서는 그야말로 할 수 없기 일쑤이다. 다섯 살에 할 수 있는 놀이와 열 살에 할 수 있는 놀이가 있으며, 네 살하고 여덟 살 때에 할 수 있는 놀이가 있다. 이 나이에 이러한 놀이를 누리지 못하면 앞으로 다시는 ‘그 나이’가 돌아오지 않으니 ‘그 놀이’를 못 한다.


자전거마실이란 자전거를 타고 노는 마실이라고 할 만하다. 자전거로 어디 멀리 다녀와야만 자전거마실이라고 할 수 있지 않다. 처음에는 자전거를 끌고 달렸지만, 이내 아버지가 힘이 빠져서 “얘들아, 우리 이제부터 좀 걸어 볼까?” 하고 한마디를 터뜨리면, 두 아이는 빙그레 웃다가 또는 성가셔 하다가 두 다리에 힘을 주고 달리고 또 달리면서 까르르 크게 웃음꽃을 터뜨린다.


놀자꾸나. 놀려고 자전거를 타지. 고된 날을 누리려고 자전거를 타지 않아. 일부러 힘을 들여서 애먹으려고 자전거를 타지 않는단다. 기쁘게 노래하려고 자전거를 타지. 웃으려고 자전거를 타지. 자, 집까지 누가 더 활짝 웃으면서 달리기를 하는지 실컷 놀아 보자. 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