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달콤한 들딸기 더 맛나게 먹는 법?

[시골노래] 바다를 노래한 시골돌이



며칠 앞서 큰아이만 데리고 바다로 자전거마실을 다녀왔어요. 그날 작은아이는 몹시 서운해 했습니다. 그래서 다시 바다로 자전거마실을 갈 적에는 두 아이 모두 가기로 했습니다. 며칠 앞서 큰아이만 데리고 자전거마실을 간 까닭은, 집에서 바다까지 제법 먼 길을 아버지가 자전거로 잘 이끌 만큼 다리힘이 될는지 잘 몰랐기 때문이에요.


서운해 하는 작은아이를 바라보다가 생각했어요. 어버이로서 더 기운을 내면 제법 먼 길이어도 얼마든지 씩씩하게 자전거를 굴릴 수 있으리라고.


힘차게 발판을 구르고, 즐겁게 달렸어요. 그리고 이번에는 지난번하고 다른 길로 바닷가를 한 바퀴 돌면서 새로운 들딸기밭을 찾았어요. 이곳에서 두 아이는 배가 볼록 나올 만큼 실컷 들딸기를 훑었지요.


국수꽃(국수나무 꽃)이 떨어져서 바닥을 곱게 꾸민 숲길을 걷습니다. 하얀 찔레꽃 냄새를 온몸으로 마십니다. 들딸기가 가득한 풀숲으로 들어가서 가시를 아랑곳하지 않으면서 빨간 알을 훑습니다. 바다가 보이는 내리막길을 마음껏 달립니다.


그리고 달콤한 들딸기를 더 맛나게 먹겠다면서 작은아이는 혀를 날름 내밉니다. 굵은 들딸기 한 알을 혀에 얹었으니 말은 못하고, “에엥?” 하는 소리로 나를 부르더니, 내가 작은아이를 쳐다보니 “에헤헤!” 하고 웃습니다.


하하! 그래, 그렇게 먹으면 더 맛나지? 들딸기돌이, 시골돌이, 놀이돌이, 장난돌이, 꽃돌이 …… 온갖 이름이 있는 작은아이는 혀에 얹었다가 몇 번이나 바닥에 떨어뜨리지만, 이내 주워서 혀에 얹으면서 놉니다.


재밌지? 배부르지? 맛나지? 즐겁지? 소쿠리 가득 훑어서 들딸기를 먹은 기운으로 며칠 뒤에 또 들딸기를 훑으러 자전거마실을 하자꾸나.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2016)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계절의 변화를 누구보다 빠르게 알것 같아요.
    아이들은 참 좋겠습니다.
    들딸기를 먹을 수도 있고

    2016.05.25 14:2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숲노래

      제가 기운을 내어 마실을 나가기만 하면
      두 아이는 저마다 소쿠리 가득 들딸기로 배를 채우는데
      오늘 들마실이나 숲마실을 갈 수 있을가 모르겠네요 @.@

      2016.05.26 08:3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