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여름을 보내는 마을



  여름을 보냅니다. 올여름은 두 달 가까이 비가 내리지 않습니다. 참말 이런 여름이 다 있나 하고 생각해 보는데, 우리 마을에는 빨래터하고 샘터가 있어요.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흐르고, 아무리 추워도 물이 얼지 않아요. 이 같은 물길이 있으니 이곳에 마을이 이루어지고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서 사랑스러운 보금자리를 가꿀 수 있을 테지요. 겨울에는 포근하고 여름에는 시원하게 흐르는 물줄기는 언제나 아이들 놀이터가 되어 줍니다. 2016.8.15.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아버지 육아일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march

    우리 동네는 소나기가 몇번 왔어요.
    어제도 30분 정도 확 쏟아져서 더운 기운을 가지고 가는 기특함을 보여주네요. 저렇게 발 담글 수 있는 개울이 가까이 있다는 것도 참 행복한 일이네요.

    2016.08.16 10:4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숲노래

      이 멋진 샘물을 이 고장 분들이 모두 기쁘게 누릴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에요 ^^

      2016.08.17 07:0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