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흥집 119. 바람을 가르는 걸음 (2016.7.20.)



  나는 아이들 발걸음에서 늘 한 가지를 느낀다. 이 가벼운 발걸음이 바로 바람을 가르는구나 하고. 다른 것은 따지지 않고 신나게 달릴 줄 아는 발길이기에 즐겁게 노래를 부를 수 있다고. 바람하고 춤추고, 바람하고 놀며, 바람이랑 어깨동무를 하자면 참말로 바람과 같은 숨결이 되어야 한다고.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