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왜 사람을 울리는가?



  만화책을 보다가 사랑스러워 울고, 영화를 보다가 아름다워서 울며, 아이들이 그린 그림이 하늘 같아서 우는 살림을 짓는 나날입니다. 그야말로 울보이지요. 지난 2004년에 제 첫 책을 내고서 제가 쓴 책을 놓고서 눈물이 난 적은 아직 없는데, 2016년 11월 11일에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이 ‘서울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으로 뽑혔어도 눈물이 아닌 웃음이 났는데, 어젯밤에 거금섬에 살짝 마실을 다녀오고서 이제야 집으로 돌아와서, 곁님이랑 아이들이 한 톨 안 남기고 밥을 다 먹어서 꼬르르 굶으면서 누런쌀을 씻어 불리며 언제쯤 밥을 먹을 수 있으려나 생각하다가 라면 한 그릇 끓여서 먹고 고단한 몸을 쉬자고 생각했어요. 이러면서도 지난 하룻밤을 바깥일을 하면서 글을 거의 못 쓴 터라 누리집에 한 꼭지라도 용을 써서 글을 띄우고 눈을 붙이자는 생각이었고요. 앞말이 길었습니다만, 문득 뒤꼭지가 가려워서 ‘알라딘 첫 화면’에 들어갔지요. 버릇처럼 들어가요. 이주에는 어떤 새로운 책이 돋보이는가 하고 살펴볼 마음이었어요. 그런데 알라딘 첫 자리에 어쩐지 낯익으면서 낯선 책이 뜹니다. 문득 울컥해서 철수와영희 출판사에 전화를 걸었어요. 토요일이지만. 사람을 울리니 미우면서 고맙습니다. 2017.10.28.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 언저리)


... 예스24도 저를 울려 주셔요 ㅠㅜ ...





지난 책들을 문득 하나하나 돌아봅니다.

모두 고마워.

사랑해.

너희가 있었기에

오늘 눈물을 흘릴 수 있구나.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최종규 저
철수와영희 | 2017년 10월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1 

최종규 저
자연과생태 | 2017년 09월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최종규 저/강우근 그림/숲노래 기획
철수와영희 | 2015년 10월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최종규 저/숲노래 기획
철수와영희 | 2016년 06월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최종규 글/강우근 그림/숲노래 기획
철수와영희 | 2017년 07월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최종규 글/강우근 그림
철수와영희 | 2014년 03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