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과학이라는 헛소리

[도서] 과학이라는 헛소리

박재용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참 재미나며 흥미로운 책을 만났다. 박재용 저작 과학이라는 헛소리란 제목의 책이다. 부제로 욕심이 만들어낸 괴물, 유사과학이란 제목이 붙어 있다. 책에서 말하는 내용들은 과학이 헛소리라는 의미가 아니다. 도리어 저자는 철저하게 과학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펼쳐나간다. 책이 말하는 헛소리는 과학이란 이름을 사용하지만 실제는 과학이 아닌 유사과학이 그렇다는 게다.

 

특히, 이런 유사과학을 주장하는 이들이 자신들의 유익을 위해 의도적으로 이런 주장들을 하고, 이러한 주장들이 마치 과학적 근거를 가진 것들인 양 선전하는 것이야말로 못된 괴물과 같은 모습이라는 게다.

 

책을 읽다보면, 내가 갖고 있던 상식 역시 많은 부분 유사과학에 속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예를 든다면, MSG의 경우가 그렇다. 우리 몸에 매우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MSG. 그래서 우리 가족의 경우, 이미 40년가량을 식탁에 올리는 음식에 MSG를 치지 않고 있다. 그런데, 이것 역시 근거 없는 유사과학이었다는 저자의 말에 깜짝 놀라며, 또 한편으로는 마음이 편해진다. 하하, MSG를 먹어도 우리 몸에 그렇게 나쁜 것은 아니구나 하며 말이다. ‘흐흐흐. 마음껏 먹어야지.’

 

물론, MSG가 몸에 받지 않는다는 사람들을 개인적으로 제법 알고 있다. 어떤 지인은 MSG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귀신 같이 알고 몸이 가렵단다. 이런 것들에 대해 물론 책은 시시콜콜 다 밝혀줄 순 없다. 어쩌면 과학이란 것 역시 아직 완전한 것은 아니니 말이다. 이 점이 어쩌면 이 책의 한계에 속하는 부분일 수 있겠다. 저자가 말하는 내용들은 이성적이며 논리적이다. 무엇보다 과학적 근거로 깔끔하게 정리를 해준다. 속이 시원할 정도로 말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과학이 모든 것을 증명하고 정리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음도 인정해야 한다.

 

그렇다 하여 이 책이 말하는 내용들이 헛소리라는 말은 절대 아니다. 오히려 이 책을 통해,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많은 헛소리에 당해 왔는지를 알게 되며, 정신을 차리게 된다. 때론 나 역시 그 헛소리를 옮기고 있었다는 사실에는 얼굴이 화끈거려지기도 하고. 소위 물리학을 전공했다는 사람이 유사과학의 재물이 되었었구나 하는 자괴감도 들고.

 

과학이라는 헛소리는 과학 서적이다. 다양한 유사과학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과학에 근거를 둔 내용들이다. 그렇다고 과학에 대해 잘 모르는 독자들이 어려워할 책은 결코 아니다. 오히려 누구나 재미나고 흥미롭게, 그리고 나의 어리석음을 반성하며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무엇보다 이 책을 읽고 난 후엔 수많은 유사과학에 더 이상 속지 않을 똑똑함을 장착하게 될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