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거짓말, 딱 한 개만 더

[도서] 거짓말, 딱 한 개만 더

히가시노 게이고 저/양윤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히가시노 게이고의 <가가 형사 시리즈> 그 여섯 번째 책은 거짓말, 딱 한 개만 더입니다. 이 책은 단편소설집입니다. 이 책이 단편소설집이란 정보를 모르고 첫 단편 거짓말, 딱 한 개만 더를 읽었답니다. 이 첫 단편은 <가가 형사 시리즈>의 두 번째 책인 잠자는 숲발레라는 주제로 연결됩니다. 물론, 인물들이 연결되는 건 아니지만, 잠자는 숲에 대한 선지식이 있을 때, 가가 형사의 발레에 대한 상식들이 이해된답니다.

 

도합 다섯 편의 단편소설, 이렇게 <가가 형사 시리즈>에 단편소설집이 들어있다는 점만으로도 특별한 느낌을 주고 있어 좋네요. 다섯 편의 단편은 특별한 연관성은 없습니다. 단지 한 가지 꼽자면, 다섯 편 모두 거짓말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첫 소설인 거짓말, 딱 한 개만 더에서는 가가 형사가 살인 용의자에게서 거짓말을 하나만 더 하도록 이끌어내고 있다면, 나머지 네 편은 용의자가 하는 거짓말에서 진실을 뽑아내는 가가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첫 소설을 제외한 나머지 네 편의 소설은 가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는 점을 또 하나의 공통점으로 삼을 수도 있겠습니다. 남편의 무관심속에서 분출구가 필요한 여인들의 잘못된 선택이나, 부모의 기대를 자녀에게 강요함으로 인간을 키우는 것이 아닌 그저 하나의 도구를 키워내는 부작용, 아내를 그저 자신의 욕망의 도구로만 생각하는 가부장적 남편의 모습이 낳게 되는 또 다른 폭주 등 가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이 소설에 깔려 있습니다.

 

두 번째 단편인 차가운 작열의 경우는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삼고 있다고 합니다. 도박에 빠져 도박장에 가느라 아이를 뜨거운 차 안에서 질식해 죽게 만든 사건을 말입니다. 이 소설을 읽으면서 게임에 빠져 아이들을 돌보는 일은 뒷전인 부모들의 부끄러운 모습을 떠올려봤답니다.

 

<가가 형사 시리즈>6번째 작품인 거짓말, 딱 한 개만 더는 단편이기에 장편이 갖고 있지 않은 또 다른 묘미와 재미를 느낄 수 있어, 개인적으로 참 좋았던 작품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