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교과서가 쉬워지는 자신만만 과학 이야기

[도서] 교과서가 쉬워지는 자신만만 과학 이야기

이현경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교과서가 쉬워지는 자신만만 과학 이야기란 책을 만났습니다. 이 책은 한 권으로 끝내는 중학 과학이란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책은 중학 과학을 다루고 있습니다.

 

중력, 만유인력, 마찰력, 탄성력, 부력 등의 힘부터 시작하여 에너지, 전기, 자기, , 파동과 입자 등의 물리 분야가 제일 처음 언급됩니다. 뒤를 이어 화학, 생물, 지구과학 등 중학교 교과과정에서 배우게 될 과학의 네 개 분야 20개 개념을 다루고 있습니다. 어렵지 않으면서도 개념과 원리를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그저 편한 마음으로 읽어나가면 자연스레 과학의 여러 개념들을 이해하게 됩니다.

 

그 내용들을 읽으며, 어떤 내용은 어, 이런 개념은 나 때에는 고등학교 시절 배웠던 것 같은데 싶은 내용도 있더라고요(덕분에 라떼의 추억에 빠져보기도 합니다.). 아마도 요즘 중학과학 수준이 예전과는 달라졌나 봅니다. 학창시절의 과학시간, 물리, 화학, 생물, 지구과학 시간이 떠오르기도 했답니다.

 

평소 궁금했던 내용들을 만나게도 됩니다. 예를 든다면 빛은 입자일까요 파동일까요? 우주에 끝이 있을까요? 다양한 궁금증을 책을 통해 해소하게 됩니다.

 

2 딸아이가 이 책을 보더니, 얼마 전 과학 시간에 배운 내용이 들어 있다고 흥미를 보입니다. 과학을 재미있어 하는 딸아이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만 같습니다. 이 책은 중학생 청소년들이 보면 좋습니다. 무엇보다 중학 과학 핵심 개념들을 이해하기 쉬워 좋습니다. 이 책을 통해 개념과 원리를 알게 된다면 학교에서의 과학시간이 재미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울러 저자가 말하는 것처럼 그 내용을 자세히 모른다 할지라도 용어만 알고 있어도 공부에 도움이 되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그러니 중학생 독자들이라면 이 책을 그저 관심 가는 부분만이라도, 아님 처음부터 술술 편한 마음으로 읽어나가는 것도 좋겠습니다.

 

그렇다고 중학생 청소년들만이 이 책의 독자인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성인들 역시 이 책에서 흥미와 재미를 느끼지 않을까 싶습니다. 과학에 대한 지적 호기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이 책을 재미나게 읽을 수 있으리라 싶습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