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모든 공룡에게는 그들만의 이야기가 있다

[도서] 모든 공룡에게는 그들만의 이야기가 있다

마루야마 다카시 원저/이융남,다나카 고헤이 감수/마쓰다 유카 그림/서수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공룡에 대한 책은 참 많습니다. 하지만 공룡에 대해 많은 것을 공부하게 해주는 책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여기 또 한 권의 공룡에 대한 책을 만났습니다. 모든 공룡에게는 그들만의 이야기가 있다는 제목의 책입니다. 이 책은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공룡을 공부할 수 있게 해주는 책입니다(물론 어린이 독자만이 그 대상은 아닙니다.). 그러니 공룡에 대한 과학책이라고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공룡에 대한 다양한 내용들을 만나고 공부할 수 있게 해줍니다. 책은 한 쪽 면은 네 컷 만화를 통해 공룡에 대해 접근하게 해주며, 그 옆 페이지에서는 만화에서 제시한 문제들에 대해 궁금증을 해소하며 공룡에 대해 알아가게 해줍니다.

 

책은 우리가 흔히 갖게 마련인 공룡에 대한 다양한 오해를 해소시켜주기도 합니다. 꼬리를 질질 끌고 다니는 공룡은 거의 없음도 알게 해줍니다. 많은 공룡이 깃털로 뒤덮였음도 알려주고, 공룡 가운데 가장 사랑받는 티라노사우루스의 경우 개보다도 더 후각이 발달하였음도 알게 됩니다. 공룡 박물관에 가면 그 모형 아래 서서 올려다보면 한참을 올려다봐야 하는 브라키오사우루스와 같은 공룡이 어떻게 해서 그렇게 높은 곳에 위치한 뇌에까지 산소를 공급할 수 있었는지 그 비결은 무엇인지도 알게 됩니다.

 

아이들의 공룡 배틀 책자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테리지노사우루스란 녀석이 있습니다. 마치 영화 속 인물인 울버린처럼 멋진 발톱을 위협적으로 흔들며 상대를 공격하는 그런 내용들을 자주 만나게 되는데, 이 책은 알려줍니다. 테리지노사우루스의 그 발톱은 싸움을 위한 것이 아님을 말입니다.

 

이처럼 이 책은 공룡에 대해 자칫 곡해하여 생각할 수 있는 부분들을 제대로 짚어주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이 책은 과학적 내용에 근거하여 접근하고 있기에 신뢰가 갑니다. 또한 책을 읽다보면 자연스레 과학적 사고를 하는 훈련이 되기도 합니다. 이런 점은 공룡에 대한 내용을 배우게 되는 것에 더하여 덤으로 얻게 되는 선물이기도 합니다.

 

이 책 모든 공룡에게는 그들만의 이야기가 있다는 공룡에 대해 더 많은 것을 공부하고 싶은 독자들이라면 주저하지 않고 펼쳐봐야 할 좋은 책입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