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다짜고짜 맹탐정

[도서] 다짜고짜 맹탐정

김근혜 글/한담희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탐이는 갑자기 고아 아닌 고아가 되어 버렸답니다. 부모님의 이혼 후 엄마와 살던 탐인데, 엄마가 러시아로 유학을 떠나버렸기 때문이랍니다. 이렇게 외할머니와 단 둘이 살게 된 탐. 그런데, 학교에서 어느 날 갑자기 사건을 맡게 되어버렸답니다. 솔직히 이렇게 사건을 맡게 된 것이 뜬금없긴 했답니다. 평소 추리소설을 사랑하던 것도, 그리고 탐정의 꿈을 키우던 것도 아니어서 더욱 뜬금없었답니다. 사실 그래서 동화의 제목이 다짜고짜 맹탐정입니다. 정말 뜬금없이 탐정 노릇을 하게 되거든요. 게다가 탐의 성이 씨이기에, 그이 이름 맹탐이 맹탐정이 된답니다. 그럼 그 사연을 살짝 살펴볼까요?

 

탐이네 반에서 화재사건이 일어났답니다. 다행스럽게 쓰레기통 속 쓰레기만 태우고 진화되었지만, 누군가 교실에 불을 지른 사건이랍니다. 담임 선생님은 이 일을 탐에게 맡긴답니다. 탐은 이 일을 해내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반에 불이 났던 그 날 탐 역시 교실을 찾았기 때문이랍니다. 오해를 벗기 위해선 진범을 찾아내야만 합니다.

 

이렇게 탐이 화재사건의 범인을 찾아가면서 친구들을 하나하나 알아가게 된답니다. 그러니 이 동화는 추리동화의 형식을 빌린 친구들과의 화해를 이루어가는 동화입니다. 여태 타자로만 머물던 아이들의 사연을 들여다보면서 서로가 연결되는 귀한 동화입니다. 탐이 의심하게 되는 아이들 하나하나 그 사정을 들여다보면서 탐은 친구들 모두 상처 하나씩 안고 살아가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탐은 그런 아이들의 상처를 드러내줌으로 오히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첫 걸음을 떼게 해준답니다.

 

그렇습니다. 동화 속에 등장하는 아이들 모두 아픔 하나씩 안고 살고 있음이 먹먹했답니다. 하지만, 그 상처를 치유해가는 과정이야말로 동화가 보여주는 성장의 모습이겠죠. 그 과정을 통해 어쩐지 동화를 읽는 내 안의 상처 역시 치유되어갈 것만 같은 훈훈함을 느끼게 해줍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