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태쁘의 퇴마부 1

[도서] 태쁘의 퇴마부 1

태쁘 원저/김혜련 글/이소연 그림/샌드박스네트워크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린 시절 tv에서 방영하던 <전설의 고향>은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은 허접한 것도 같은데, 당시에는 그렇게 무서울 수가 없었답니다. 그런데 참 이상한 것은 무서워하면서도 무던히 열심히 봤다는 겁니다. 친구들이 혹시 함께 잘 기회가 생기면 밤늦도록 무서운 이야기를 앞 다퉈 늘어놓곤 했던 기억도 납니다. 오싹함, 으스스함만의 묘한 매력이 있기 때문일 겁니다.

 

여기 재미나면서도 오싹한 즐거움을 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태쁘의 퇴마부란 책입니다. 그 첫 번째 책을 만났습니다.

 

교장선생님이 새로 부임하면서 부원이 몇 안 되는 동아리, 즉 비인기 동아리는 모두 정리하기 시작했답니다. 이렇게 퇴마부역시 정리의 대상이 되어 해체되고 맙니다. 그런데, 오히려 퇴마부의 활약이 더욱 필요한 사건들이 연달아 일어나게 된답니다.

 

학교에 갑자기 장기결석자들이 늘어났답니다. 그런데, 그들의 공통점은 모두 원인 모를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있다는 겁니다. 모두 깊은 잠에 빠져버린 겁니다. 교감 선생님은 이들이 학교 괴담처럼 내려오는 붉은 실의 주문과 연관이 있다고 생각하며 이 일은 퇴마부가 해결할 문제라고 여긴답니다. 이렇게 의뢰를 받은 퇴마부 회원들은 퇴마부의 부활을 위해 사건의 해결을 위해 애쓴답니다. 그렇게 퇴마부는 사랑이 고픈 귀신 애주리를 만나게 됩니다. 과연 애주리로부터 주문에 걸린 친구들을 구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귀신 애주리의 문제는 무엇일까요? 과연 모든 문제를 친구들은 해결할 수 있을까요?

 

퇴마부 친구들은 이처럼 해체되어 버린 퇴마부의 부활을 위해 갖가지 사건들을 해결해나가게 됩니다. 노래를 불러 머릿속에서 끊임없이 노래 소리가 들리게 하는 귀신, 사용하지 않는 교실에 나타나 수위 아저씨를 놀라게 하는 지박령 귀신, 급식실이 음식을 모두 먹어 치우는 굶어 죽은 귀신 걸귀 등을 만나게 됩니다.

 

퇴마부는 단순히 귀신들을 쫓아내는 데서 그치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귀신들의 다양한 한을 해결해준답니다. 귀신의 소원을 들어주는 거죠. 그렇게 귀신들을 해방시킨답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퇴마라는 것을 알게 되는 거죠. 그럼 각 귀신들은 어떤 애닮은 사연이 있는 걸까요? 그러한 사연을 만날 때는 먹먹해지기도 한답니다. 아울러 그들의 사연을 해결해주는 퇴마부의 모습에서는 마음 한 쪽이 따뜻해지기도 한답니다. 무엇보다 귀신의 존재들이 등장하기에 기본적으로는 으스스하고 오싹한 즐거움이 책 속에는 가득하답니다. 학교 괴담으로 입에서 입으로 전해질 법한 내용의 귀신들이 등장해서 오싹하게 해준답니다.

 

책이 끝나갈 무렵 드디어 퇴마부는 정식 동아리로 부활하게 된답니다. 다시 정식 동아리가 된 친구들의 다음 활약도 궁금해집니다. 아무래도 다음 책들 역시 손에 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태쁘의 퇴마부는 오싹한 즐거움과 함께 따스한 감동을 함께 느끼게 해주는 재미난 이야기가 가득합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