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너에게 행운을 줄게

[도서] 너에게 행운을 줄게

방미진 글/sujan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방미진 작가의 동화집 너에게 행운을 줄게에는 다섯 편의 단편동화가 실려 있습니다. 다섯 편 모두 호러 동화입니다. 그러니 오싹한 즐거움, 으스스한 재미를 원하는 독자라면 이 책을 펼쳐 읽기 바랍니다. 이왕이면 모두가 잠든 늦은 밤 아무도 없는 방에서 홀로 읽는다면 재미가 배가 될 겁니다. 천둥번개가 치며 비가 내리는 날 홀로 있는 집에서 읽는 것도 좋을 것 같고요. 상상만 해도 겁이 난다고요? 그럼 환한 낮에 읽어도 좋아요. 그래도 안심하진 마시고요. 오싹한 내용들을 금세 만나게 될 터이니 말입니다.

 

인형이 빙글빙글은 갑자기 예뻐진 친구들의 이야기입니다. 빈 교실에서 빙글빙글 도는 아이, 그런데 혼자 도는 것이 아니랍니다. 귀신과 함께 돌고 있는 거랍니다. 그렇게 돌면 소원을 들어주거든요. 하지만, 아홉 바퀴에서 멈춰야만 합니다. 문제는 자꾸 소원을 빌고 귀신과 함께 춤을 추다보면 멈추기가 쉽지 않다는 겁니다. 열 바퀴를 돌게 되면 그 땐....

 

차랑 차랑 차랑은 분신사바를 통해 불러들인 귀신 이야기입니다. 나래는 친구들을 골려주기 위해 분신사바를 하면 귀신의 소리를 듣게 된다고 거짓말을 합니다. 실제 친구와 분신사바를 하고는 귀신소리가 들렸다고 거짓말하는데, 곁에 있던 수린이 거짓말이라며 믿지 않는답니다. 거짓말이 맞지만 말입니다. 그렇게 나래와 수린은 함께 분신사바를 하게 되는데, 그만 수린에게 진짜 귀신의 소리가 들리고 맙니다. 이에 수린의 엄마는 귀신을 쫓아주는 방울을 구해주게 되는데, 이젠 친구들을 골려주기 위해 거짓말을 했던 나래 역시 귀신을 소리를 듣게 된답니다. 나래는 수린의 방울을 훔치게 되고, 수린은 결국 귀신에게 해를 당하고 맙니다. 나래는 귀신의 소리를 몰아내기 위해 방울을 흔들곤 하는데, 나래에게 들려오는 귀신의 소리는 수린의 목소리. 과연 그 끝은 어떻게 될까요?

 

빨간 단지는 귀신을 넣을 수 있는 단지 이야기입니다. 승애 집에는 귀신 단지라는 것이 있는데, 그 뚜껑을 열면 그 장소에 있는 귀신을 가둘 수 있답니다. 귀신이 들어가면 그 다음엔 뚜껑이 열리지 않는다는 귀신 단지랍니다. 승애는 친구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귀신 단지를 학교에 가져가게 되는데, 마침 친구들 사이에는 귀신 들린 아이, 즉 귀신에게 먹힌 아이가 있었습니다. 평소 있는 듯 없는 듯 있던 조용한 아이였던 하나가 그 주인공인데. 귀신 단지가 열리게 되고, 하나에 들어 있던 귀신이 나오게 되는데, 과연 그 귀신은 어디로 가게 될까요?

 

우산 자리는 귀신이 있는 자리에는 비가 오지 않는다는 괴담 이야기랍니다. 그런데, 정말 비가 오지 않는 자리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곳에는.

 

진짜 행운의 편지는 한 때 유행하던 행운의 편지에 얽힌 괴담입니다. 이젠 문자로 배달되는 행운의 편지, 그런데, 정말 행운의 편지를 받고 죽은 아이가 있었답니다. 삼년 후 또 다시 받게 된 행운의 편지, 이렇게 또 다시 행운을 가장한 불행을 친구들에게 폭탄 돌리듯 전하는 아이들, 과연 그 결말은 무엇일까요?

 

다섯 편의 단편 모두 으스스한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그와 함께 불가사의한 존재 앞에 보이는 아이들의 이기적인 모습이 두드러지게 느껴져 씁쓸한 아픔을 전해주는 동화이기도 합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