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선 후기의 학자 정약용(丁若鏞)이 강진 유배 시절에 저술한 역학 평론집

 

12권 4책. 필사본. 1937년에 간행된 『여유당전서』에는 제45∼48권까지 4권 2책으로 묶어놓았다. 여기에 담긴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당나라 이정조(李鼎祚)의 『주역집해』에 대한 평론. 그는 이 글의 말미에서 “한위(漢魏) 이래 많은 학자들의 설이 아직 남아 있으나 세월이 흐름에 따라 없어지게 됨을 걱정한 이정조는 그 중에서도 뛰어난 학설들을 채록하여 『주역집해』 10권을 저술하였으므로, 후세에 끼친 그의 공적은 지극히 크다.” 하였다. 요즈음 학자들도 주역 연구를 위해 꼭 읽어야 할 책으로 권장하고 있다.

 

(2) 한대의 훈고학자 정강성역주론(鄭康成易注論). 비씨역(費氏易)을 배움으로써 『주역』에서의 호체설(互體說)과 아울러 물상(物象)을 잊지 않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3) 한대의 사학자 반고예문지론(班固藝文志論). 여기에 실린 잡다한 역학 연구서들은 모두 잡신(雜神)과 재이설(災異說)에 관한 것들로, 경학으로서의 역학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4) 한위유의론(漢魏遺義論). 이정조의 『주역집해』에서도 빠뜨린 역학의 정론을 채록해 놓았다.

 

(5) 왕보사역주론(王輔嗣易注論). 괘상(掛象)이 완전히 없어졌을 뿐만 아니라 자구(字句)나 고훈(?訓)도 상고할 만한 것이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6) 한강백현담고(韓康伯玄談考). 그는 왕필(王弼)의 제자인 만큼 그의 주해는 노자의 현담(玄談)에 근거하여 역의 괘상이나 효상(爻象)의 뜻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지적하고 있다.

 

(7) 공소백일평(孔疏百一評). 공영달(孔穎達)에 의해 이정조의 『주역집해』에 수록되었다. 왕필의 영향을 받지 않은 자료들을 모아 이에 평론을 붙인 것이다.

 

 

(8) 당서괘기론(唐書卦氣論). 『당서』 역지(易志)에는 분괘직일설(分卦直一說)이 있는데, 이 설의 원류를 밝혀 그것이 정도가 아님을 밝혀놓았다.

 

(9) 주자본의발미(朱子本義發微). 한대 이래의 역학이 주자에 의해 대비되었는데, 거기에는 정약용의 역리사법(易理四法)인 추이·효변·호체·물상 등의 뜻이 많이 갖추어져 있다는 것이다.

 

(10) 소자선천론(邵子先天論). 송대 소옹역(邵雍易)의 불합리한 점을 낱낱이 지적하고 있다.

 

(11) 사수고점박(沙隨古占駁). 이는 정형(程逈)의 작인데, 본래 소옹(邵雍)의 역리에 근거하여 그의 본지를 잃고 있으므로 이들은 간략하게 평하여 동호자들의 장막을 거두도록 하였다.

 

(12) 초려찬언론(草廬纂言論). 초려의 이름은 오징(吳澄)인데, 본래 소씨역(邵氏易)의 범위를 벗어나지는 못했으나 간혹 그의 논이 고대 역리에 합치되는 바가 있으므로 이를 채록해 놓았다고 하였다.

 

(13) 내씨역주박(來氏易注駁). 내씨의 본명은 지덕(知德)인데, 그가 『역경집주』 12권에서 오로지 ‘착종(錯綜)’ 두 글자만 가지고 모든 역리를 훈고하려 하였음을 반박하고 있다.

 

(14) 이씨절중초(李氏折中?). 이씨는 청나라 이광지(李光地)이다. 한·위 이래 송·원에 이르기까지의 역리를 수록했지만 괘변·물상 등은 흔적마저 없애버렸기 때문에 오히려 역학의 본의와는 거리가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15) 육덕명석문초(陸德明釋文?). 이정조의 『주역집해』와 아울러 고역(古易)에 근거한 것이기는 하지만, 그 중에 잘못된 점이 많으므로 이에 뺄 것은 빼고 보탤 것은 보태어 놓았다.

 

(16) 곽씨거정박의(郭氏擧正駁義). 곽씨는 당나라의 곽경(郭京)이다. 왕필역(王弼易)에 가탁한 것이어서 역리 연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17) 왕채호이평(王蔡胡李評). 이는 왕응린정주지론(王應麟鄭注之論)과 채서산괘일지해(蔡西山掛一之解)와 호옥재통석부도(胡玉齋通釋府圖) 및 효변지해(爻變之解)와 이후재호괘지해(李厚齋互卦之解)로 엮어져 있다.

 

(18) 복서통의(卜筮通義). 고대 복서의 의의를 밝히고 있다.

 

(19) 주역답객난(周易答客難)은 가상적인 객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역리의 문제를 해명하였다.

 

(20) 자산역간(玆山易柬)은 흑산도에 유배되어 있는 정약용의 중형 약전(若銓)과 문답한 역리의 내용이다.

 

(21) 다산문답(茶山問答)은 문답의 형식으로 역리를 해명하고 있다.

 

이상의 21항목에 걸친 역의 해명은 곧 다산역학의 주저술인 『주역사전(周易四箋)』의 서론 구실을 하는 것들이므로 이를 ‘역학서언’이라는 제명으로 포괄하여 편집해 놓은 것이다. 다산 역리의 입문서로서 평가될 만한 저술이다.

 

집필 (1996년) 이을호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