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주가 말했다.

“좋은 일을 할 때 명성을 구하려 하지 않아도 명성은 저절로 따라온다. 명성을 얻으면 이익을 기약하지 않아도 이익은 저절로 돌아온다. 이익이 생기면 다툼을 기약하지 않아도 다툼이 저절로 찾아온다. 그러므로 군자는 기필코 선을 행해야겠다는 마음을 삼가는 것이다.” 

 

열자

열어구 저/정유선 역
동아일보사 | 2016년 0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