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질병이 염통과 명치끝 사이로 들어간다는 말로, 고치기 어려운 병을 뜻한다. 병근고황(病近膏?), 병거고황(病居膏?)이라고도 한다. 병입골수(病入骨髓)와 같은 뜻이다. 비슷한 말로는 인명위천(人命危淺행장취목(行將就木불가구약(不可救藥불치지증(不治之症고맹지질(膏盲之疾기식엄엄(氣息奄奄무약가구(無藥可救엄엄일식(奄奄一息) 등이 있으며, 반대되는 말로는 묘수회춘(妙手回春수도병제(手到病除약도병제(藥到病除기사회생(起死回生현호구세(懸壺救世행림고수(杏林高手묘수인심(妙手仁心) 등이 있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성공 10년조를 보면, 춘추시대 진()나라 경공(景公)이 어느 날 이런 꿈을 꾸었다.

머리를 산발한 귀신이 뛰어오르며 경공에게 소리쳤다.

네가 내 자손을 모두 죽이는구나. 나는 널 죽이겠다.”

 

귀신은 첩첩으로 이어진 궁궐 문을 하나씩 부수어가며 경공이 있는 방까지 쫓아왔다. 혼비백산한 경공은 귀신에게 잡히려는 순간 막 잠에서 깨어났다. 그 귀신은 10여 년 전 경공이 사구(司寇)로 임명했던 도안고(屠岸賈)라는 자기 무고하여 몰살시킨 조가(趙家)의 조상들이었다.

 

경공은 곧장 무당을 불렀는데, 무당의 해몽은 이러했다.

왕께서는 올해 출하되는 햇보리를 드시지 못할 것입니다.”

무당이 자기 능력으로는 이 액운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하자 경공은 그만 병석에 눕고 말았다.

 

며칠 뒤 경공은 진()나라의 명의 고완(高緩)에게 치료를 받기로 했다. 고완이 오기 전에 경공은 또 꿈을 꾸었는데, 질병이 두 아이로 변하여 이렇게 말했다.

그는 좋은 의사야. 우리를 상하게 할까 두려우니, 어디로 달아나야 하지(彼良醫也, 懼傷我, 焉逃之)?”

 

그중 한 아이가 말했다.

명치 위 염통 아래에 자리 잡으면 우리를 어찌하겠어(居盲之上, 膏之下, 若我何).”

 

그 뒤 고완이 와서 진맥을 하더니 말했다.

질병을 다스릴 수가 없습니다. 명치 위 염통 아래에 있으면 고칠 수 없습니다. 도달하려 해도 미치지 못하고 약도 듣지 않으니 다스릴 수가 없습니다(疾不可爲也, 在盲之上, 膏之下, 攻之不可, 達之不及, 藥不至焉, 不可爲也).”

 

작은 일이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다면 반드시 먼저 해결해야 한다. 문제가 작을 때 해결해야 그 영향도 작은 법이다. 작은 문제니까 별거 아니라는 식으로 넘기면 이미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커져서 되돌아온다

 

고사성어 사전 : 한마디의 인문학

김원중 편저
휴머니스트 | 2020년 0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