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혹되지 않는다는 말로, 뚜렷한 주견을 세워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뜻이다. 나이 마흔을 가리킨다. 나이 마흔에는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후회하지 않고 미혹됨이 없이 일관되게 일을 추진해나가는 것을 말한다.

 

논어》 〈위정(爲政)편에 나온다.

나는 열다섯에 배움에 뜻을 두었고, 서른이 되어서는 자립했으며, 마흔이 되어서는 미혹되지 않았고, 쉰이 되어서는 천명을 알게 되었으며, 예순이 되어서는 귀가 순해졌고, 일흔이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따라도 법도를 넘지 않았다(吾十有五而志于學, 三十而立, 四十而不惑,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順, 七十而從心所欲, 不踰矩).”

 

공자의 40대는 끊임없는 ()’ 떼어내기의 과정이었다. 사마환퇴가 큰 나무를 쓰러뜨려 자신을 죽이려 했을 때도 굴복하고 싶은 혹을 떼어냈고, 제자 자로가 선생님, 군자도 이렇게 구차할 때가 있습니까?”라며 대들 때도 비참한 마음에 동의하고 싶은 마음의 혹을 떼어내야 했다.

 

요즘은 마흔이란 말이 화두다. 삶의 절반을 살아오면서 자신의 삶에 대한 회의와 성찰이 사회의 저변에 흐르고 있다는 의미이리라. 시인 백거이(白居易)내 나이 불혹을 지났으니 물러나 쉬는 것도 정녕 이른 것이 아니다.”라고 했으니 마흔은 삶의 중요한 전환기임이 분명하다. 그러기에 반생(半生)’ 혹은 중년(中年)’이라 불린다.

 

고사성어 사전 : 한마디의 인문학

김원중 편저
휴머니스트 | 2020년 0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