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가 강타한 올해의 사자성어 1위는 근심과 걱정, 질병과 고생을 이르는 우환질고(憂患疾苦)였다.

 

15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최근 성인남녀 1186명을 대상으로 2020년이 어떤 한 해였는지 사자성어(단일선택)로 살펴본 결과 근심과 걱정, 질병과 고생을 아울러 일컫는 우환질고(憂患疾苦12.4%)를 가장 많이 꼽았다고 밝혔다. 2위는 몹시 힘들고 어려우며 고생스러움을 뜻하는 간난신고(艱難辛苦11.4%), 4위는 바람에 병들고 더위에 상함을 일컫는 병풍상서(病風傷暑9.9%)가 차지했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은 그럼에도 각고면려(刻苦勉勵, 온갖 고생을 견뎌내며 부지런히 노력함10.4%), 마부위침(磨斧爲針, 힘든 일도 해내고야 만다9.2%), 백절불굴(百折不屈. 백번 꺾여도 굴하지 않음4.9%) 분골쇄신(粉骨碎身6.3%) 등 코로나19사태 극복을 위해 애쓴 것으로 파악됐다.

 

직업별로는 직장인의 경우 올해의 사자성어로 병풍상서(11.2%), 구직자는 우환질고(16.8%), 자영업자는 간난신고(15.2%)를 각각 1위로 꼽았다.

 

한편 지난 2019년 인크루트가 꼽은 사자성어는 크고 작은 근심 걱정들로 잠 못 이뤘다는 뜻의 전전반측이, 2018년에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보냈다는 다사다망이 각각 1위에 오른 바 있다.

 

 

*출처: 코로나19가 강타한 올해의 사자성어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