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Sebastian Seung is mapping a massively ambitious new model of the brain that focuses on the connections between each neuron. He calls it our "connectome," and it's as individual as our genome — and understanding it could open a new way to understand our brains and our minds.

 

*출처 : 나는 내 커넥텀이다 (세바스찬 승)

 

커넥톰, 뇌의 지도

승현준 저/신상규 역
김영사 | 2014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