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영화, 정말 오래된 영화죠. 방금 imdb.com을 찾아봤더니 무려 1956년작이랍니다. 저는 어렸을 적에 현충일 특집으로 이 영화를 TV에서 봤는데, 영화의 세부적인 장면들 대부분은 이제 잘 기억나지 않지만,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는 가운데 연인과 재회했던 여주인공은 선명하게 기억이 납니다. 지금도 이상하게 그 굵은 빗줄기는 잊혀지지 않네요. 제가 비를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말이죠.

 

 

(※ 스포일러 “아주 많이” 있습니다!)

 

  1942년, 뉴욕의 어느 사무실에서 일하는 루스 우드(제인 와이먼)는 비 내리는 저녁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지하철을 타다가 아더 휴게논(반 존슨)이라는 이등병을 만납니다. ‘아트’라는 애칭의 그 남자는 소심하고 수줍은 루스와는 달리 쾌활하고 넉살 좋은 군인으로, 처음 만난 사이인 루스의 집으로 자신을 초대해(정말 넉살 좋죠?) 루스의 어머니 아그네스(조세핀 허친슨)와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까지 합니다. 사실 아그네스는 루스가 어렸을 때 재즈 피아니스트인 남편 해리(윌리엄 가간)이 떠나버리는 바람에 우울증에 걸려 루스가 돌봐드리는 상황이죠. 아버지 일에다 어머니의 우울증까지 겹쳐 루스는 별로 즐거운 일 없는 삶을 지내다가 아트를 만남으로 해서 인생의 행복을 느끼게 됩니다.

 

 

▲ 우울증에 걸린 어머니 아그네스(조세핀 허친슨)를 돌보느라 집과 직장만 오가던 딸 루스(제인 와이먼)

 

  아트는 해리가 남겨놓은 악보에 가사를 붙여 피아노를 쳐 주기도 하고, 루스를 데리고 센트럴 파크나 「노르망디」라는 프랑스 식당에도 가는데요, 마침 이 프랑스 식당 「노르망디」는 루스의 아버지 해리가 손님들을 위해 피아노 연주를 하며 먹고 사는 곳이기도 합니다. 물론 해리는 딸을 알아보긴 하지만 차마 딸 앞에 나서지는 못하고요.

 

 ▲ 왼쪽부터 그레이스(아일린 헤카트), 아트(반 존슨), 루스(제인 와이먼)

   

  루스의 사무실 동료인 그레이스(아일린 헤카트)의 응원을 받으며 데이트를 하게 된 두 사람. 루스는 어머니를 버리고 떠나버린 아버지 얘기도 하고, 아버지의 악보를 아트에게 주기도 합니다. 어쩌다 들어간 경매장에서 옛 로마 동전을 낙찰받게 된 루스는 그 동전을 아트에게 선물하는데, 아트는 그 동전에 구멍을 뚫어 목에 걸고 다니며 늘 루스를 생각하겠다고 하죠. 아트는 뉴욕이 너무 좋다며, 전쟁이 끝나면 뉴욕으로 와서 뉴욕 타임즈의 기자가 되겠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꿈같이 행복했던 시간도 잠깐, 어느덧 아트의 부대가 파병될 시간이 다가왔고, 떠나기 전 아트는 루스에게 청혼을 합니다. 돌아오면 결혼하자며 어머니의 반지를 루스에게 건네고 떠난 아트.

 

 

  첫키스를 나누고 헤어진 석 달 후, 그간 매일처럼 그에게 편지를 썼던 루스는 처음으로 아트의 소식을 듣게 됩니다...

 

 

(스포일러 주의! 반전이 있으므로, 혹 앞으로 영화를 보실 분은 클릭하지 마십시오!)



  그것은 아트의 전사 소식을 알리는 전우의 편지였습니다. 그녀의 삶에 처음으로 행복이란 걸 깨우쳐주었던 아트의 죽음에 절망한 루스는 삶의 의욕을 잃어버리고 맙니다. 옆에서 자신을 위로하려 애쓰는 친구 그레이스와 함께 어느 성당에 가게 된 루스는 구석의 성 앤드류 상에서 위안을 얻고 매일 어둠을 밝혀주기 위해 성 앤드류 상 앞의 촛대에 불을 붙입니다. 감기에 걸려 기침을 하는 중에도 성당 촛대에 불을 붙이는 일은 빼먹지 않죠. 한편 아트와 함께 프랑스 식당에 온 딸의 모습을 목격했던 해리는 모녀를 버렸던 죄책감으로 차마 딸의 앞에 나타나지는 못하다가, 아트가 가사를 붙인 그의 악보를 라디오 방송국에서 일하는 친구에게 주어 그 곡이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걸 듣고는 용기를 내어 봅니다. 전화기를 들어보지만 차마 말을 하지 못하고 전화를 끊어버리구요. 세차게 비가 내리는 어느 날, 어머니 몰래 옷을 챙겨 입고 성당으로 간 루스. 성당 앞에서 거리를 돌아본 그녀의 눈에 놀랍게도 아트의 모습이 들어 옵니다. 그는 건강한 모습으로 그녀에게 달려와 타임즈 지의 기사를 읽었느냐고 묻고, 옛 로마 동전을 보여주기도 하며 루스가 오랜만에 행복을 느끼게 하지만, 키스를 남긴 채 사라지고 맙니다. 그가 사라진 쪽을 보던 루스는 그만 성당 앞에 쓰러지구요. 해리는 루스의 아파트로 찾아 왔다가 아그네스에게서 딸이 폐렴에 걸린 채 밖으로 나갔다는 얘기를 듣고 찾아 나서게 됩니다. 한편 성당에서 주변을 둘러보러 나왔던 신부가 쓰러진 루스를 발견하고 성당 안으로 데리고 들어와 복사 소년에게 앰뷸런스를 부르게 시킵니다. 루스를 찾으러 나왔던 그레이스가 달려와서 그녀를 돌보는데, 신부는 루스의 손에서 소중히 쥐고 있는 옛 로마 동전을 발견합니다. 그 동전에 대해 아느냐는 신부의 물음에, 루스가 아트에게 선물했던 사실을 아는 그레이스는 넋을 잃고 일어서서 성당 바깥쪽을 바라봅니다. “우리는 그렇게 들었죠. 그리고 우리는 그게 사실이라고 믿습니다.”라는 나레이션과 함께 영화는 끝납니다.




  imdb.com에서는 ‘오 헨리의 소설스럽다(A fanciful, O. Henryesque tale)’는 표현을 썼는데, 실제 분위기가 좀 그렇죠? TV에서 이 흑백영화를 보았을 때가 한창 감수성 예민하던 사춘기여서 지금도 인상적인 영화로 기억하기는 하지만, 지금 21세기에 애들한테 이 영화를 보여주면 반응이 어떨지는 모르겠네요. 그래도 imdb.com의 평점이 1014명 투표에 7.2점이니 꽤 괜찮은 영화라는 생각은 듭니다. 영화의 내러티브를 차근차근 떠올려보면 눈시울이 뜨거워지기도 하고요.

  영화의 배경은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이지만, 영화가 촬영된 때가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후라 1950년대 뉴욕 거리의 모습을 볼 수 있구요, 주연배우인 제인 와이먼은 청순가련+순진형 여주인공을 도맡아 연기하던 배우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에 4번 노미네이트되어 1회 수상한 이력이 있죠. 하지만 실제 사생활에서는 결혼을 다섯 번 했습니다.(세 번째 남편은 나중에 미국 대통령이 되었던 로널드 레이건...--;)

 

  감독은 루돌프 마테(Rudolph Maté)인데, 이 감독이 1962년에 『300 스파르탄(The 300 Spartans)』이라는 영화를 찍었다는 걸 처음 알았네요. 그 유명한 300이 사실은 이 감독 영화의 리메이크작이었다니... 다음에 언제 기회가 되면 300 스파르탄을 보고 리뷰를 올리고 싶은데, 문제는 1962년작을 어디서 구할 수 있으려나...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