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믿다, 살다, 웃다

[도서] 믿다, 살다, 웃다

김지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믿다 살다 웃다

 

나이가 들면 힘이 빠지는 법이다. 신앙의 경륜도 쌓일수록 주저하게 된다. 삶은 우리에게 사는 게 만만치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고 인생은 슬픔이다라고 정의할 수는 없다.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 그리스도인들은 폭풍 속에서 평온을 누리고, 역경 속에서도 기쁨을 향유한다. 이미 임한 하나님의 나라와 영원한 생명을 현재라는 시간 속에서 체험하기 때문이다. 처음 저자의 설교를 들었을 때 경이(驚異)로웠다. 지금까지 단 번도 들어보지 못한 설교였다. 성경을 파헤치고 들어가는 치밀함은 이것이 진짜 설교다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때로는 한 편의 단아한 수채화 같았고, 때로는 경주하는 말의 스케치 같은 역동적이다. 그런데 세월이 흐를수록 확고함보다 모호함이 설교에 스며들어 있었다. 모호함은 진리에 대한 불신이 아니라 삶을 통해 체득한 지혜가 분명하다.

 

1부에서 고난 속에서 살아가야할 그리스도인의 삶을 찾아간다. 회당장인 야이로의 딸이 죽었다. 주님께 찾아와 딸을 살려달라고 간구한다. 주님은 죽어가는 그의 딸을 살리기 위해 길을 걷는다. 그러나 도중에 하인들이 와 딸이 죽었다고 말한다. 마가는 그 때 주님께서 곁에서 들었다고 말한다.(5:36) 스무 살에 왕이 된 아하스에게 절체절명의 위기가 찾아온다. 아람과 북이스라엘이 연합하여 유다를 공격한 것이다. 징표 구하기를 거절한 아하스에게 이사야가 준 표는 임마누엘이었다. 그렇다. 하나님은 타자로서 초월해 계시는 분이 아니라 우리와 함께 하시는 분이다. 주님은 기꺼이 우리의 손을 잡고 고통 속에서 함께 걸으신다.

 

2부가 믿음에서 답을 찾는 것이라면 3부는 믿음의 성숙을 위해 우리가 알아야할 몇 가지를 소개한다. 그 하나는 눈의 본질은 보는 것이 아니라 눈물이다라는 자크 데리다의 조언이다. 정의 없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며, 사랑 없는 정의 역시 정의가 아니다. 저자는 우리는 정의와 사랑을 동시에 추구해야 합니다’(198)라고 강조한다. 두 번째 설교에서 사랑은 자신을 학대하고 괴롭히는 집주인을 용서하는 가정부의 삶이라고 조언한다. 필자가 잘못 읽지 않다면 저자의 설교가 힘이 빠져 보이는 것은 불신이 아니라 긍휼이며, 사랑이다. 10편의 설교로 이루어진 묵직한 설교들은, 사랑과 풍성한 하나님의 은혜를 느끼게 해준다. 20년 전의 예리한 설교보다 지금의 설교가 더 강력한 힘을 가졌다고 확신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