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구에서 한아뿐

[eBook] 지구에서 한아뿐

정세랑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사실을 말하자면, 나는 SF 소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런데 어떤 소설은 읽다보면 너무너무 재미있어 책을 놓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고보면 아무리 내 취향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소설이 몰입감이 있는지, 재미가 있는지,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지. 그것도 아니면 우리가 상상했던 것과 비슷하다든지 무언가 이유가 있는 법이라는 것이다.

 

정세랑 작가의 소설을 읽을 때마다 반하게 된다. 한 권의 책을 읽으면 다른 책들을 다 찾아 읽고 싶을만큼 사랑스러운 인물들을 말한다. 가장 최근에 읽은 작품이 『시선으로부터』였다. 책이 나오자마자 구매하였던 책이기도 하다. 작가의 소설을 처음 읽은 게 『옥상에서 만나요』였다. 그 작품을 읽고나서 『보건교사 안은영』과 『지구에서 한아뿐』을 구매하였던 듯하다. 작가의 전작읽기를 하려고 전자책으로 구매하려던 작품이 꽤 된다.

 

작가의 작품을 읽을 때마다 그 호감도가 높아져 작가의 팬덤에 나도 끼고 싶은 마음이랄까. 작가가 책을 내면 무조건 사고 싶은 마음. 책을 구매하는 사람들 속에 들고 싶은 마음. 어쩐지 무한한 애정을 주고 싶은 작품이다.

 

이야기가 길어졌는데, 이 책 『지구에서 한아뿐』은 정확히 말하면 SF소설이다. 저 멀리 유성우를 보러갔다가 운석이 떨어지더니 스무 살 때부터 만났던 남자친구 경민이 바뀌어져 온 것 같다는 다소 황당한 스토리였다. 소설을 읽으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떠올랐다. 약간의 상황은 다르지만 아무래도 외계에서 온 사람이 맞으니. 사람이긴 한건가. 껍데기만 경민인데.

 

'환생-지구를 사랑하는 옷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한아. 남자친구 경민과는 스무 살때부터 11년을 알아왔지만 한아는 늘 같은 자리에 머물러 있고 경민은 늘 어딘가를 떠나고 있었다. 유성우를 보러가겠다는 경민을 말리지 못했다. 경민이 떠난 뒤 캐나다로 운석이 떨어져 같은 시기에 갔던 아폴로는 실종상태가 되었다. 돌아온 경민은 어쩐지 낯설다. 무심하였던 예전의 경민에 비해 지금의 경민은 한아에게 다정하게 대한다. 가게 한쪽에서 그림을 그리는 유리와 경민은 사이가 무척 좋지 않았다. 하지만 유리는 여행에서 돌아온 경민이 어쩐지 싫지 않다. 더군다나 한아에게 어떻게 프로포즈를 할지 물어보는 모양새가 예전의 경민과 다르다.

 

소설의 등장 인물은 헌 옷을 이용해 새로운 옷으로 만드는 한아와 자유분방한 발명가 경민. 화가인 유리. 연예인 아폴로를 따라다녔던 팬클럽회장인 대학생 주영과 수상한 전화를 받는 국정원 직원 정규다. 한아는 캐나다 여행에서 돌아온 경민이 말을 하거나 음료수를 마실 때 입에서 초록색의 빛이 나온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술을 마시고 집으로 들어가는 길에 불량배가 따라왔을때, 한아의 부모에게 결혼승낙을 받으러 왔던 경민이 초록색의 빛을 쏘아 그들을 다치게 했던 것이다. 경민은 지구의 인간이 아니었다. 저 머나먼 행성에서 무지막지한 빚을 내어 경민의 유전자 정보를 빌려 지구로 온 것이었다. 오로지 한아를 만나기 위해

 

그래도 나는 안 될까. 너를 직접 만나려고 2만 광년을 왔어. 내 별과 모두와 모든 것과 자유 여행권을 버리고. 그걸 너에게 이해해달라거나 보상해달라고 요구하는 건 아냐. 그냥 고려해달라는 거야. 너한테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 그냥 내 바람을 말하는 거야. 필요한 만큼 생각해봐도 좋아. 기다릴게. 사실 지금 이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난 괜찮은 것 같아. 우주가 아무리 넓어도 직접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이야기들이 있으니까. 이거면 됐어. (98페이지)

 

이런 사랑꾼 같으니라고! 이렇듯 한아에게 고백하는데 어떻게 안넘어갈까. 그가 아무리 인간이 아닌 외계인이라고 할지라도 말이지. 그러니까, 이 소설은 SF를 빙자한 연애소설이며 또한 지구 환경을 지키자는 메시지로 읽힌다. 소설에서 한아가 하는 옷 가게 이름도 '환생 - 지구를 사랑하는 옷 가게'다. 유리와 유리의 남편과 한아와 경민이 함께 갔던 장소도 비건 레스토랑이었다. 그러면서 한 마디 한다. '사람들이 소고기만 안 먹어도 온난화를 늦추는 데 큰 도움이 될 텐데....' 하고 말이다. 기후 변화를 위해 밀웜을 먹어보면 어떨까 싶다는 말까지 한다. 여기에서 밀웜이란 반려동물의 먹이 혹은 식용 곤충이다. 기후 변화도 좋지만(지구 온난화에 대하여 관심이 많긴 하지만) 나는 도저히 먹지 못하겠다. (으웩)

 

뿐만 아니라 유리의 남편과 경민은 친환경 주택을 위해 태양광 전지와 지열 온수 시스템, 조광 및 환기 문제, 단열재 등에 대하여 심도깊은 토론을 한다. 한아가 결혼을 할 때도 지구 친화적인 음식을 사용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야말로 지구 온난화와 기후 변화에 대하여 고심하는 한아였다. 즉 작가가 이러한 메시지를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 싶었다.

 

아무리 지구 온난화나 기후 변화에 대응하자고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소설로 말한 것으로 읽혔다. 여기에서, 외계에서 온 경민은 광물이다. 한아는 재미삼아 돌이라고도 부르는데 그가 연필심을 우걱우걱 씹었다가 뱉으면 다이아몬드 원석들이 쏟아져 나온다. 이런 멋진 남자를 보았나. 경민이 경민이 아니더라도 반하고 싶게 만든다.

 

무척 사랑스러운 소설이다. 가독성도 좋고, 한아와 경민의 연애가 로맨스 소설처럼 달달하다. 그 외에 지구 온난화에 대하여 여러모로 생각해보면 좋을 내용이다. 정세랑을 읽어보시라! 반하고 말 것이다.아무래도 정세랑 전작 읽기를 할 것 같다! 

 

#지구에서한아뿐  #정세랑  #난다  #책  #책추천  #소설  #소설추천  #한국문학  #한국소설  #SF  #SF소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ㅎㅎㅎ 정세랑 작가의 찐펜이 되셨네요^^

    2020.09.07 21:3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정세랑 작가 읽을 때마다 좋아져요. 찐팬 되겠어요. ^^

      2020.09.11 20:46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이 책을 읽으며 사랑스럽다 라고 느꼈어요.
    시선으로부터/는 블루 님 리뷰 읽을 때는 그런가 했는데, 사회성을 다룬 책을 사고 싶던 어느날 샀다죠. 읽어야지요 ㅎㅎ

    2020.09.07 22:4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정세랑 작가 책이 좋더라고요.
      예전에 나온 책들 다 읽고 싶어요. ^^

      2020.09.11 20:47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