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밀당의 요정 1

[도서] 밀당의 요정 1

천지혜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웨딩 플래너처럼 타인의 결혼을 기획하는 사람이라면 저절로 자신의 결혼을 꿈꿀 것 같다. 현실은 전 남친의 결혼식을 도와야 하며, 늦은 신부를 대신해 웨딩드레스를 입고 진짜 신부를 기다리고 있다가 하마터면 식장에 들어설 뻔한 웨딩 플래너 이새아. 마음에 드는 남자를 만났는데 비혼주의자란다.

 

성진건설에서 유럽의 고성을 본떠 지은 웨딩홀 로안에서 투자자들에게 결혼식 장면을 보여주려던 권지혁 상무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지나가는 신부를 보고 반했다. 운명처럼 나타난 여자가 다른 남자의 신부라니, 무너지는 마음을 안고 들어섰으나 그녀가 신부를 대신해 대기실을 지킨 웨딩 플래너라는 사실을 알고는 안도한다.

 

 

 

일명 밀당의 고수라 불리는 권지혁은 이새아에게 다가서고, 잘생긴 남자 지혁에게 반한 새아는 이제는 그만 결혼할 사람을 만나고 싶다. 그렇지만 지혁은 비혼주의자다. 비혼주의자인 사람에게 더 이상의 체력소모는 하고 싶지 않다. 여태 밀당에서 을이었던 새아는 지혁에게 갑으로 다가서게 된다.

 

서로 마음에 드는 사람을 만나기란 참 어렵다. 결혼을 위한 만남이 대세인 것처럼 느껴져도 여전히 사랑은 건재하다. 조건을 따지다 보면 끝이 없다. 이왕이면 많은 것을 가진 사람이 좋겠지만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도 좋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소설 속에서 새아가 도움을 준 신부들의 이야기에서 짜릿한 감정을 갖게 하는 사람보다는 편안한 사람을 고르라는 말을 한다. 살다 보니 그런 사람이 더 좋다는 것을 알기에 거기에 동의하는 바지만, 그렇다고 밀물처럼 밀려드는 사랑을 거부할 수는 없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행복한 일이기에 그렇다. 결혼이라는 제도로 제약을 두다 보면, 자칫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기가 어렵다. 폭풍처럼 다가오는 사랑을 거부하기보다는 마음껏 사랑하는 게 좋다.

 

 

 

개인적으로 사진작가 조예찬이 마음에 들었다. 왜 사람들은 주기만 한 사람과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걸까. 누구보다도 멋진 커리어를 가진 예찬이건만, 권지혁한테 밀렸다. 만약 조예찬이 주인공이었다면 시크한 스타일을 가진 멋진 남자로 여겨졌을 법한데, 작가는 이미 권지혁한테 모든 것을 주었다. 대기업 오너의 아들도 괜찮을 수 있지만, 사진작가라는 직업이 멋지지 않나.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무조건적이 된다. 그런 사람을 무시하기도 하는데, 일방적인 감정 가지고는 안되는 법도 있기 마련이다. 관계라는 것은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그것 때문에 밀고 당기기가 필요한 것이리라. 정말 사랑한다면 밀당이라는 것 자체가 필요없긴 하지만 말이다.

 

전작 소설 금혼령: 조선혼인금지령MBC 드라마화되고 밀당의 요정은 유명 플랫폼 웹툰 연재가 확정되었다고 한다. 즐겁게 읽고 있다가 2권 마지막 장에서 ‘3권에서 계속을 보고 혼자 툴툴댔다. 이럴 수는 없어.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 견딜 수 없잖아!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밀당의요정 #천지혜 #RHK #알에이치코리아 ##책추천 #책리뷰 #도서리뷰 #북리뷰 #소설 #소설추천 #웹소설 #로맨스 #로맨스소설 #서평단 #도서 #리뷰 #서평 #문학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