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새

[도서] 새

천상병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천상병의 시는 귀천으로 익숙하다. 그 외에는 잘 알지 못했는데 귀천보다 더 유명한 시가 인 거 같다. 는 천상병 시인 탄생 90주기 초판 복간본으로, 처음 이 시집이 발간된 연유는 그를 사랑하는 시인들의 마음이다. 술을 좋아하던 시인이 몇 달째 보이지 않자 실종을 의심하여 생전에 시인의 시집 한 권이 없음을 안타까워한 지인들이 돈을 모아 발간한 시집이다. 그래서 더 애틋하고 오래도록 기억되지 않았을까. 살아있는 시인의 유고시집을 발간했으니 말이다.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 하며는,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48~49페이지, 歸天전문)

 

시를 알 뿐 어디서 읽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현재의 삶을 소풍이라고 표현한 부분은 아주 인상적으로 남아 있다. 삶을 소풍이라고 표현한 것 자체가 시인이 품었던 삶의 생각을 알 수 있다.

 

 

 

생전의 시인은 술을 좋아했다. 돈이 없으면 주변 시인들이 있는 돈을 탈탈 털어 주었다고 한다. 시인을 사랑하였기에 그러했을 것이다. 은하수에서 온 사나이는 윤동주 시인론이라는 부제가 붙어있다.

 

지붕 위

볓빛동네 선술집에서

누가 한 잔 하는 모양이다.

궁금해 귀를 쭈빗하면

주정뱅이 천사의 소리 같기도 하고,

도스토예프스키의 소리 같기도 하고,

요절한 친구들의 소리 같기도 하고 (18페이지, 은하수에서 온 사나이부문)

 

 

 

삶은 알 수가 없다. 시인의 유고시집이 발간된 후 그는 정신병원에서 발견되었다. 알코올 중독 때문이었다. 그의 가난을 걱정한 지인들이 1992년도에 다시 복간한 시집이기도 하다. 초판본의 복간본이라 다소 촌스러운 표지다. 제목엔 금박이 입혀져 화려함을 더하고 세로로 쓰인 시는 한자가 섞여 있다.

 

는 연작시로 여러 편이 실려 있다. 를 읽지 않을 수 없다.

 

저 새는 날지 않고 울지 않고

내내 움직일 줄 모른다.

상처가 매우 깊은 모양이다.

아시지의 프란시스코는

새들에게

恩寵 說敎를 했다지만

저 새는 그저 아프기만 한 모양이다.

수백년 전 그날 그 벌판의 日沒白夜

오늘 이 땅 위에

눈을 내리게 하는데

눈이 내리는데 (79페이지, 전문)

 

 

 

외롭게 살다 외롭게 죽을,

靈魂의 빈 터에

새날이 와, 새가 울고 꽃일 필 때는,

내가 죽는 날

그 다음 날.

 

산다는 것과

아름다운 것과

사랑한다는 것과의 노래가

한창인 때에

나는 도랑과 나뭇가지에 앉은

한 마리 새.

 

聽感에 그득한 季節,

슬픔과 기쁜의 週日,

알고 모르고 잊고 하는 사이에

새여 너는

낡은 목청을 뽑아라.

 

살아서

좋은 일도 있었다고

나쁜 일도 있었다고

그렇게 우는 한 마리 새. (84~85페이지, 전문)

 

시는 읽을수록 좋다. 처음에 알지 못했던 감정들을 느끼고 감동하게 된다. 천상병의 시를 읽고 싶어 구매하여 소중하다. 그의 삶을 다 알지 못해도, 새처럼 훨훨 날아 자유롭고 싶었던 그의 영혼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 삶도 죽음도 새처럼 왔다가 가는 것. 한 마리 새가 되어 날고 있을 그의 영혼에 안식을!

 

##천상병 #도서출판답게 #시월의책 ##책추천 #책리뷰 #도서리뷰 #북리뷰 #도서 #리뷰 #서평 ##시집 #천상병시집 #귀천 #한국시 #한정판 #첫시집 #복간본 #김영하북클럽 #김영하북클럽_12월의책 #사놓고안읽은책 #내년이면늦으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셔기 베인/에서 알코올중독의 폐해를 너무나 소상히 알고 있던 바...
    시인을 위해 사람들이 사 준 술이 알콜중독자가 되는데 일조하였군요.
    시인을 정작 위하는게 술을 안 사는 일이었을 지, 사 주는 것이었는 지는 모르겠고요.

    2021.12.30 18:2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시인들도 그렇고, 화가들도 알코올 중독에 빠지는 사람이 은근 많아요.
      술과 예술은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인가 봅니다.
      건강을 위해서는 사주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또 사주게 되는게 아닐까.. 그렇게 생각해봅니다. ^^

      2022.01.07 15:04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시와 그리 친하지 않지만 천상병 시인의 시는 학창시절 즐겨 읽었었는데 이렇게 블루님 리뷰로 만나니 좋네요. 새해 첫날 천상병 시인의 시를 읽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루님.(고양이도 귀여워요.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2.01.01 23:0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일년에 시집을 열 권 이상은 읽어야지 마음 먹고 있는데, 늘 소설에 밀리네요.
      새침한 고양이랍니다. 감사합니다. ^^

      2022.01.07 15:0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