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흔들리는 바위

[도서] 흔들리는 바위

미야베 미유키 저/김소연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영화관에 가서
<셜록 홈즈>에 대한 것도 나온 거 보니
탐정소설이라고 해서 얼른 눈에 띄어 이책을 읽게 되었다.
탐정소설이란게 언제나 흥미를 자극하기에 도저히 거부할수 없는 유혹을 느끼고 이 책을 보게
되었다.
무지 재미있게 읽다가 여러가지 일이 있었기 때문인지
띄엄띄엄 읽다보니 집중이 덜했던 탓인지 처음처럼 몰입해서 본 책은 아니었던것 같다.
하지만 읽다보니 역시 재미있는 소설.

사람이 죽을 때의 마음은 그 어느때 보다 강해
특히 다른 사람에 의해 억울한 죽음을 당하거나
두려워 울부짖으면서 살해되거나 원통한 눈물을 흘리며 숨이 끊어지면
마음이 남기에 그 마음들을 들여다 볼수 있는 능력을 가진 오하쓰에게는
그 죽음에 얽힌 일들이 이야기들이 환상처럼 떠오르게 된다.

이 글귀를 보며 예전에 아주 재미있게 읽은
아리아나 프랭클린의 <죽음을 연구하는 여인>이 떠올랐다.
그 때의 느낌들이 강하게 떠올랐다.
아델리아처럼 활약하는 오하쓰와
오하쓰를 도와 사건을 해결하는 우쿄노스케를 보며
좀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었다.
작가들이 다르지만 이렇게 비슷할 수도 있구나.
비슷한 생각을 하는 작가들이 있구나 하고 생각을 했다.

탐정소설이라든가
추리소설은 언제나 나의 흥미를 자극하게 된다.
어느 사건이 생겼을 때 그걸 추리해 나가는 내용을 보며
희열을 느끼는것 같다.

미야베 미유키 작가의 글은 처음인데 상당히 재미있었다.
죽은 남자가 되살아나고
그걸 풀어나가는 오하쓰의 얘기는 작가의 다른 작품들을
읽고 싶은 마음이 들게 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