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즈 가든

[도서] 로즈 가든

기리노 나쓰오 저/최고은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무라노 미로 시리즈를 만난게 『천사에게 버림받은 밤』이었다. 일본 뒷골목의 사회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소설에서 기리노 나쓰오란 작가를 처음 알게 되었고 작가의 느낌이 강렬해 기억에 남는 작가였다. 작가의 작품을 더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 호감있는 작가이다. 잔잔한 글을 쓰는 작가도 마음에 들지만 여자 탐정으로서 활약하는 미로의 모습은 전 작품에서부터 인간적으로 다가와 마음에 드는 탐정이다. 다른 작품에서처럼 냉정한 탐정도 아니요 조금 마음에 드는 사람을 만나면 괜한 질투에도 휘말리는 인간적인 탐정이랄까.

 

미로 시리즈를 여러 권 보지 않았지만 이 작품이 미로 시리즈의 첫 단편집이라 한다. 단편집인만큼 어떤 사건에 대해서 깊게 들어가지않고 쉽게 해결하지만 사건 해결을 하는 미로의 이야기는 흥미롭다. 이번 편에서는 미로의 여고시절을 그린 작품도 곁들여 있다. 미로가 고등학교때 만난 히로오의 이야기. 미로의 이야기라기 보다는 히로오의 시점에서 미로를 추억하고 미로의 세계에 푹 빠져버린 히로오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역시나 단편은 독자들에게 친절하지는 않는것 같다.

미로의 여고시절이 나온「로즈 가든」에서의 미로는 도무지 알수 없는 소녀다. 친아버지가 아닌 젠조와 남자친구인 히로오에 대한 미로의 관능적이고 알수 없는 욕망이 그려진다. 소녀 '미로'에게 속절없이 빠질수 밖에 없었던 히로오와 알수 없는 미로의 마음. 그녀의 마음에 다가가고자 불에 다가가는 나방처럼 그렇게 빠져드는 전남편 히로오의 이야기이다. 미로와 아버지의 관계, 그 사실이 과연 진실인지 미로의 상상인지 진실을 알수 없어 그 다음 내용이 너무도 궁금해 아쉬움이 생겼다. 더 이어져도 되지 않았을까. 단편을 읽을때 느끼는 그런 아쉬움이다. 

 

미로가 사는 맨션에 사는 주민들 사이의 악의적인 관계를 그린 「표류하는 영혼」과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마음과 그 마음이 어떻게 변하는지 보여주는「혼자 두지 말아요」. 지하철 선로에 떨어져 죽은 여자가 왜 죽었는지 파헤치는「사랑의 터널」. 이 단편들 모두 환락가인 신주쿠 2초메에서 살고 있는 미로에게 들어온 일들. 첫 편에서도 읽었다시피 작가 기리노 나쓰오는 욕망이 들끓고 있는 곳의 사람들의 관계와 사람을 사랑하므로 생기는 욕망의 어떻게 변하는지 섬뜩함을 주기도 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있고 싶어서, 혹은 그 사람의 마음을 확인하고 싶어서 우리는 어떻게 욕망이 변질되는지 보여준다.

 

그녀가 조금 마음에 두고 있는 그리고 가끔씩 도움을 받기도 하는 도모 씨와의 관계도 괜시리 재미있다. 여성 작가가 여성 탐정을 내세워 보여주는 사회에 깊숙하게 숨겨져있는 욕망과 그 욕망을 위해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또 너무도 여성스럽기까지 한 여자 탐정인 무라노 미로의 이야기가 매력적일수 밖에 없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

댓글쓰기
  • 깽Ol

    주말 동안 2권이나 읽으셨군요!
    전 한권 잡고 씨름했어요!! 엎어치기, 매치기!!! ㅎㅎㅎ
    여탐정이라..늙은 할배탐정과 올록보록 근육 탐정들만 봐와서인지
    쉽게 상상은 안가지만..섬세함을 주무기로 예리한 추리를 해나갈거 같아서
    흥미는 생기네요. 추리소설만 다 읽으셨네^^

    2011.11.28 05:2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주말에 신랑이 출근해 놀 사람이 없어서 책만 읽고 있었네요.
      다른 탐정들과 달리 무라노 미로 탐정은 좀 여성스럽고 인간적이에요.
      그래서 더 마음에 들었어요.
      무료할때 추리소설은 저의 벗~! ㅋㅋㅋ

      2011.11.28 13:30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저도 방대한 장편소설이 좋아요. 단편은 기억에 남는게 오늘의 거짓말과 기치조지의 아사히나 군 두 개뿐.

    2011.11.28 14:0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요즘에는 단편에도 점점 맛들이고 있어요.
      좋은 책들이 너무 많아서요. ㅋㅋㅋ

      2011.11.29 13:27
  • 파워블로그 꽃들에게희망을

    매력적인 여성탐정인가요? 위에 리뷰 쓴 '658, 우연히' 하고 같은 출판사네요. 비채에서 요즘 추리물을 많이 내나 보군요.^^

    2011.11.28 23:0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비채가 추리물을 많이 내요.
      그래서 좋아하는 출판사이기도 하지요.
      저는 사회 현실을 꼬집는 글을 쓰는 여자 탐정 이야기예요.
      사랑에는 마음이 약하기도 한 연약한 여자의 모습도 보이지요. ^^

      2011.11.29 13:3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