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5번 진짜 안 와

[도서] 15번 진짜 안 와

박상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내게 처음인 박상 작가.

일단 작가의 프로필을 보면 소개글이 너무 재밌다. 보통의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닌것 같고 그의 소개글 처럼 안드로메다 언저리 쯤에 거처하는 사람 같기도 하다. 그의 표현대로 락도 아닌 '롹음악'을 하는 사람이기도 하고 이력을 보면 이것저것 안해본 것이 없을 정도의 삶을 산 사람이다. 그의 소설을 읽어 본 느낌은 '새롭다'이다. 일단 주위에서 쉽게 볼수 없는 주인공들이 나온다. 내게 롹음악을 하는 사람들이라야 TV에서 본 스타들이 다인 내게 이 책은 특별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마치 그의 이력처럼 엉뚱하고도 또한 독특하다.

 

대개 소설속 주인공들의 이름은 일단 주인공 필이 나는 그런 이름인데 반해 이 소설의 주인공들의 이름은 너무도 평범하고 우리의 기억속에서 금방 잊힐 고남일과 그의 여친인 미영이다. 하긴 주인공의 이름으로 잘 안쓰여서 또렷하게 기억이 나려나,,,,,

 

롹밴드의 기타리스트인 고남일의 영국생활을 담았다.

롹스피릿과 ''롹정신'이 제대로 박혀있는 남일은 되는 일이 없자 얼마되지 않는 집 보증금을 빼고, 아끼던 기타를 팔고 신용카드 현금서비스까지 받아 그야말로 영국으로 튄다. 자신이 사귀던 같은 밴드였던 여자 친구가 여행간 영국행을 결심했다. 물가가 하늘을 찌르는 곳에서 관광비자로 일자리를 찾고 우연히 미술관에서 미영과 만나자 반가워한다. 한국에서와 마찬가지로 잘 되던 일도 일이 안되는쪽으로만 되자 '롹정신'으로 버텨보려한다.

 

운명의 신이 비극의 끝을 향해 몰아세워도 그 한계를 넘고자 하는 남일의 모습 우리들의 실제 모습과도 닮았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자신의 뜻대로 되는 것은 제대로 없다. 아무리 어떠한 것을 얻고 싶어도 그게 내 마음대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젊은 날의 우리들의 모습을 보면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을 이루고자 몸부림을 쳐도 쉽게 되는 게 없었던 것들을 생각하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 우리나라와 물가가 비교도 되지 않는 곳에서 6개월짜리 관광비자로 취업도 할 수도 없었던 남일의 모습은 치열한 젊은 날의 우리의 모습을 닮아 공감하는 부분이 많았다. 모든 악조건이 몰려와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롹정신으로 이겨내려는 그의 모습에서 우리는 조그만 희망을 보기도 했다. 그리고 그가 기다리는 것들 또한.     

 

그가 기다렸던 15번 버스.

기다리면 아무리 기다려도 안오고, 기다리지 않으면 대여섯 대가 지나가는 15번 버스. 그에게 15번 버스는 기다림을 가르켜 주는 존재이다. 우리가 무엇을 하겠다고 꿈을 꾸었을때 좌절하지 않고 꿋꿋하게 준비하며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 그 꿈을 이룰 수 있듯이, 언젠가 남일에게도 그 버스를 타려고 기다릴때 금방 올 수 있는 버스가 될 것이다. 그가 지치고 힘들때 안드로메다 저 위쯤에서 그에게 응원을 보내고 계실 롹스피릿님이 지켜보고 계시지 않는가.

 

롹스피릿님~! 오에스님과 잭 다니엘만 드시지 말고 남일의 인생에 희망의 빛 한 줄기를 내려주시지요~!!   

새로운 느낌의 소설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오버의 최고봉 같다는(진정성이 없는것처럼 느껴져) 생각을 했어요. 이벤트 도전하려다 취소(당첨될 자신도 없었지만요). 표지의 저 남자가 왠지 노홍철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책설명글들을 봐도 노홍철 이미지와 유사하다는 생각을 ㅋㅋㅋ

    2011.12.09 09:4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표지가 좀 뜨악스럽긴 하지만 저에게는 유쾌한 글이었어요.
      롹정신에 대한 것도 좀 배운것 같고요. ㅋㅋㅋ

      2011.12.09 13:08
  • 파워블로그 뻑공

    ㅋㅋㅋ '락'이 아닌 '롹'이군요. ^^
    저는 이 책을 앞부분 읽다 말았는데, 작가의 이력 보고서 저도 놀랐어요. 웃음도 나고요. 참으로 독특한 사람인 것 같아요. ^^ 그 15번 버스 꼭 오길...
    책의 뒷표지의 소개글 보다가 그런 생각 계속 했거든요. "15번, 그 버스 왜 안와?!" 오겠죠? 누구에게나...

    2011.12.09 10:0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네에. 락이 아닌 죽어도 '롹'이래요.
      작가의 이력처럼 글도 그렇게 엉뚱하고도 재미있는 글이었어요.
      글도 독특했어요. ^^

      2011.12.09 13:10
  • 파워블로그 청은

    저 이 책 진짜 재미있게 읽었어요 ㅎㅎㅎ 근데 마지막부분에 먹은 충격이 아직도 기억나네요 ㅋㅋ 젊고 예술하는 사람이라 정신세계 차암 ~ 독특하죠 ㅋㅋ 저는 소설 그대로 졸라 , 조낸 이런 말 작렬했는데 ㅋㅋㅋ소설에 비해 아주 착한 리뷰입니다.ㅋㅋㅋ~~

    2011.12.09 10:3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리뷰까지 그렇게 쓸수가 없어서요. ㅋㅋㅋㅋ
      한번쯤 그렇게 확 돌아버리는 순간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

      2011.12.09 13:11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