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콩고양이 5

[도서] 콩고양이 5

네코마키 글,그림/장선정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시리즈물을 한 번 보기 시작하면 중간에 끊지 못한다. 드라마든, 만화든, 인터넷 소설이든. 그래서 때로는 아예 읽지 않고 읽다가 전 권이 나오면 읽기도 한다. 비채에서는 콩고양이 시리즈를 꾸준히 출간해서 이처럼 애묘인 혹은 애견인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이번에 출간된 작품은 4권과 5권이 함께 출간되어서 이어서 콩알과 팥알의 이야기를 읽게 되었다. 콩알과 팥알의 이야기를 읽다보니 어느새 나도 애묘인이 된것 같다. 집에 갈때 아파트 안에 지나가는 사람들을 애처롭게 바라보는 고양이에게도 눈길 한번 더 주게 되는 효과가 있다. 더군다나 즐겨보는 '삼시세끼'라는 프로그램에서도 고양이 두 마리가 쿵이랑 몽이라는 이름으로 사람이 주지 못하는 다양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반려 동물은 이처럼 사람과의 관계에서 많은 역할을 한다. 때론 친구로, 때로는 가족이 되어 우리와 함께 생활한다.

 

 

4편 리뷰에서도 밝혔지만 4편과 5편에서는 고양이 틈에서 자라 자기가 고양이 인줄 아는 반려견 두식이가 나와 내용을 더 풍부하게 만든다. 고양이와 개의 역할은 정말 다른 것 같다. 고양이와 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다르듯 말이다. 이번 편에서는 엄마 고양이가 두식이를 찾아와 반가워하는 모습이 보인다. 자꾸 자기한테 개라고 하는 콩알이와 팥알이가 이해되지 않는 두식은 엄마 고양이에게 물어보고, 엄마 고양이가 '개'라고 하자 놀래서 큰 소리로 '컹'하고 짖는 장면이 나오는데 웃기다. 얼마나 놀랬을까. 두식이는 여태 자기 모습을 보지 못했나. 짖는 소리부터 다르구먼.

 

 

 

고양이 주인의 오빠인 안경남은 '반려 식구 자랑하기 사진 콘테스트'에 출품하려고 고양이들의 사진을 찍는데 제대로 찍을 수가 없다. 대기하고 있다가 순간에 찍어야 하는데 콩알과 팥알이 도움을 주지 않는 것.

 

또한 따스함을 주는 에피소드도 있다. 날씨가 더워 에어컨을 켜야 하는 여름에, 방송에서 개나 고양이도 체온조절이 약해 열사병에 걸릴 수 있다고 하자 고양이와 개들을 집안으로 들이는 장면이다. 반려 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장면이었다. 엄마인 마담 북슬도 마찬가지. 혹시나 산책할때 두식이가 비 맞을까봐 비옷을 사주었던 장면이었다. 비옷을 입혀 아버지랑 산책 나갈때 함께 걸어가는데, 아마도 두식은 사랑받는다는 마음을 가졌으리라.  

 

 

집에서 존재감 제로인 고양이 주인의 아빠가 개 두식에게 쏟는 애정은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부분이다. 아이가 없는 젊은 부부가 두식이를 입양하겠다고 했을때, 두식이와 아빠를 눈여겨 본 엄마는 두식을 보내지 않기로 하는 장면도 감동이었다. 이제 두식은 팥알이와 콩알이의 집에서 마음놓고 지낼 수 있게 되었다. 다음 이야기에서는 이 집에 더 적응된 두식의 모습을 볼 수 있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