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올해의 책
물의 감옥

[도서] 물의 감옥

안드레아스 빙켈만 저/전은경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물에 대한 공포가 있다. 누군가 나의 발을 잡아 당길 것만 같아 검은 물속은 두려움 그 자체다. 바다나 호수의 물을 바라보는 건 좋아하지만 정작 가까이 들어가지 못한다. 아마도 이건 수영을 못하기때문인지도 모른다. 물에 대한 공포가 극에 달하는 시점, 숨을 참았다가 내뱉고 싶은 간절함. 입을 벌리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뻔히 알면서도 도저히 어찌할 수 없는 상태. 이어 입안으로 들어오는 물, 폐에 가득차는 물 때문에 그 사람은 화려한 경련을 일으키며 아름다운 춤을 추게 된다. 그걸 죽음의 춤이라 일컫고, 살인자는 함께 춤을 춘다고 표현한다.

 

물의 감옥에 갇힌 남자. 그는 사랑하는 그녀를 호수 속에 남겨 두었다. 빛나는 금발머리, 매끈한 피부에 아름다운 춤을 추었던 그녀를 사랑했던 그는 호수를 떠나지 못한다. 그녀가 생각날때마다 물의 감옥에서 춤을 추고 싶다. 가장 완전한 모습으로 가장 아름다운 춤을 추던 그녀를 그리워하면서. 그는 세상에서 가장 잠수를 잘했고, 그가 검은 잠수복을 입고 물 속에 있으면 호수와 하나가 되어 그가 사람인지 아닌지 분간을 하지 못할 정도였다. 스스로 혹은 누군가는 그를 물의 정령이라 불렀다.

 

물의 정령이 한 여자와 죽음의 춤을 춘 후 시체에 글을 남겨 두었다. '슈티플러에게 주는 선물'이라는 글이었다. 그녀는 아나벨이라 불리던 여자로, 경정인 에릭  슈티플러가 만나던 매춘부였다. 슈티플러는 자신이 그 사건의 책임자로 나서며 팀을 꾸렸고, 신참내기 슈페를링이 슈티플러와 한 팀이 되었다. 다른 한편으로 기면증에 걸린 택시기사 프랑크가 있고, 프랑크가 태워 준 라비니아라는 여자가 있다. 라비니아는 누군가에게 쫓기는 것 같고, 프랑크는 그녀를 염려하여 그녀 곁에 맴돈다. 라비니아에게는 3년전 함께 살던 수잔 호프만의 죽음으로 최근 누군가의 감시를 받고 있는 것 같았다. 그래서 택시 기사인 프랑크에게 의지한다.  

 

살인범은 왜 슈티플러 경정에게 전화하는 걸까. 왜 그에게 함께 수영하고 싶느냐고 묻는 걸까. 과거 슈티플러와 살인범의 관계는 무엇이었을까? 무슨 일이 있었기에 살인범이 슈티플러가 만나던 여자들을 살해하고자 하는 것일까. 슈티플러의 눈 앞에서 그가 만나던 여자가 죽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싶은 것일까.

 

 

 

아내와 이혼한 후 큰 집에 덩그러니 혼자 사는 남자로 독자들로 하여금 동정심이 일게 하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슈티플러는 라비니아를 구하러 가지도 않았다. 파트너는 슈페를링을 따돌릴 뿐더러 무언가 더 숨기는 게 있는 것 같았다. 비열한 경찰. 자신의 욕망을 위해 여자들을 이용하는 남자인 것일까. 슈티플러는 살인범이 누구인지 아는 것 같았다. 살인자를 가리켜 물의 정령이라고 표현했다. 과거의 시간은 족쇄가 되어 슈티플러를 옥죄었다. 설마 슈티플러가 매춘부를 이용했더라도 그가 부패한 경찰은 아니겠지. 해리 홀레가 알코올 중독 상태였지만 연쇄살인사건을 멋지게 해결 했듯 슈티플러도 물의 정령을 제대로 잡아내겠지. 라비니아의 목숨을 구하겠지 라는 기대를 했던 것 같다. 우리가 바라던 영웅을 만나고 싶었던 듯 하다. 사생활에서는 문제가 있더라도 자신의 일에서만큼은 완벽한 남자. 하지만 그는 여지없이 우리의 기대를 저버렸다. 결말마저 전혀 예상했던 이야기가 아니었다.

 

물의 정령이 갇힌 호수를 물의 감옥이라고 표현했다. 전혀 빠져나갈 수 없는 감옥. 물 속에서만 자유로울 수 있었던. 물을 떠나서는 살 수 없었던, 스스로 선택한 감옥이었다. 그곳에서의 아름다운 경험을 위해 함께 춤을 추고 싶었던 물의 정령은 그 여자들에게서 동생에게 가졌던 금지된 감정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었다.

 

그렇잖아도 물에 대한 공포가 있는데, 이제 검푸른 호수의 물 속에는 아예 들어가지도 못하겠다. 흔들리는 수초 하나에도 비명을 지를지도 모르므로. 누군가 나의 발을 호수 밑으로 잡아다닐지도 모른다는 공포때문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mira

    저도 읽으려고 찜했어요

    2016.12.29 14:0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지금쯤 읽으셨는지... ^^

      2017.01.06 09:22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저도 물에 대한 공포가 상당한데...
    저도 수영을 못해요. 그래서 아이들에게는 수영을 가르쳤어요.
    다행히 아이들은 운동을 잘해서리... 쉽게 재미있게 하더라는...
    수영장과 다르게 호수는 그 자체로 공포같아요.
    물도 무섭지만 호수 안에 있는 수초도 무섭잖아요.
    예상하지 않았던 결말이라... 그래서 궁금해요. ^^

    2016.12.30 13:3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저도 수영을 잘하지 못해서 아이들은 초등학교 방학때마다 가르쳤거든요.
      수영을 잘하면 여러모로 좋은 점이 많지요.
      남동생이 바다에서 수영을 하다 겨우 빠져나온 적도 있었네요, 그러고보니.
      수영이란 거 잘해도 항상 위험요소가 있는건 사실이에요. ^^

      2017.01.06 09:24
  • 파워블로그 뻑공

    씻는 건 좋은데 물은 정말 무서워요. 수영도 못 하고요. ㅠㅠ
    어디 계곡 같은 곳 가도 가장자리의 발목 정도만 잠길 물까지만 가요. (생각만 해도 무셔...)
    물의 정령이 갇힌 호수를 물의 감옥이라고 했다는데 괜히 멋져 보이는 건 왜죠?
    분위기가 묘한 추리소설 같아요. 궁금했는데 벽돌 두께에 지레 겁먹고 못 읽은... ^^

    그런 말 생각나요. 누군가 물에 빠져 죽으면 다른 사람의 발목을 잡고 또 빠져 죽게 만들어, 먼저 빠져 죽은 사람이 그제야 이승을 떠난다는... 말하고 보니 또 무섭네요. ㅡ.ㅡ;;

    2016.12.30 17: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바다가면 무조건 튜브 속에 들어가요.
      물이 무서워요. 계곡에 가서는 허리 넘는 곳엔 절대 들어가지 않고요.
      물의 감옥, 물의 정령,, 상당히 멋진 소설이에요. ㅋㅋㅋ

      2017.01.06 09:2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