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간다아아!

[도서] 간다아아!

코리 R. 테이버 글그림/노은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둥지를 떠나보고 싶은 어린 물총새 멜은 나무 아래를 내려다보며 살짝 무서웠던 마음을 다독이고 뛰어내린다. 자신의 날개를 믿고. 




간다아아

Mel Fell

코리 R.테이버

대교북스주니어



화려한 준비운동과 도움닫기 중인 멜의 모습이 귀엽다. 옆에서는 형제자매들이 차마 지켜보지 못하고 눈을 가리고 있다. 이와이 도시오의 그림책 「100층짜리 집」 시리즈처럼 (100층까지는 아니더라도 ) 이 나무에는 여러 이웃이 함께 할고 있다. 편안한 표정의 멜과 달리 나무에 사는 이웃들은 멜이 떨어지는 것을 막으려고 애쓴다. 하지만 그 누구도 멜이 아래로 떨어지는 걸 막지 못한다. 아래로 떨어지는 멜과 함께 등장하는 이웃들의 모습도 흥미롭다. 바닥에 가까워오자 그제서야 멜의 표정도 바뀐다. 이 무모해보이는 도전은 어떻게 끝날 것인가. 





아이를 키우다보면 믿고 기다려줘야하는 시간들이 온다. 아이들은 믿는 만큼 해내며 '신뢰의 도약'을 보여준다. 부모도 아이도 성장하는 순간이다. 이 그림책은 아이들의 그러한 도전의 순간을 잘 표현해냈다. 멜의 향하는 방향에 따라 책을 이리저리 돌려가며 보게 구성했기에 아이들은 단순히 읽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책과 상호작용하며 놀 수도 있다. 


멜은 물총새다. 작가는 물총새는 나뭇가지나 전깃줄에 앉아있다가 곧장 물속으로 잠수해서 물고기를 잡을 수 있다고 소개한다. 물총새는 수면 위 1.5m 정도 높이에서 물속으로 빠르게 다이빙하며 먹잇감을 잡는다. 저항이 작은 공기 중에 있다가 저항이 큰 물속에 엄청난 속도로 뛰어들어도 물이 거의 튀지 않는다. 물총새만의 조용한 사냥 비법은 길쭉한 부리와 날렵한 머리에 있다. 부리가 완벽하게 대칭에 가까운 쐐기 모양이기 때문이고 부리 끝 한 점에서 시작해 머리쪽으로 갈수록 정확한 비율로 반경이 늘어난다. 날개를 접고 다이빙할 때의 물총새는 앞쪽이 가늘고 길게 튀어나온 탄환 모양이 되며, 덕분에 수면에 진입할 때 파동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림책의 이야기와 더불어 물총새의 생태도 함께 살펴보면 창작 그림책이 자연관찰 그림책으로도 변한다. 




뒷 장의 에필로그. 다음 차례는 누구일까. 나뭇가지를 붙잡고 있는 형제자매들의 모습에 웃음이 절로 난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그들도 성공하리라는 것을. 용기를 내어보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