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2023 편한 가계부 : Aqua Blue

[도서] 2023 편한 가계부 : Aqua Blue

편집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제 슬슬 내년 계획을 세울 시기가 다가온 듯 해요.

여전히 아날로그가 맘편한 제 눈에 들어 온 가계부!!!

바로 편한 가계부입니다.

좋은 앱과 편리한 온라인 가계부들도 많지만,

옛날 사람인 저는 역시 직접 쓰는 맛이 있어야 하나 봅니다 ㅎㅎ

그런데, 다이어리와는 달리 가계부는 좀 곤란할 때가 있어요.

너무 두껍고 양이 많으면 잘 써지지도 않고 부답스럽더라구요.

그래서 더더욱 맘에 쏙 든 편한 가계부~

 

 

Pale Pink (팬톤 217)

Lime Green (팬톤 379)

Aqua Blue (팬톤 304)

 

 

편안하고 예쁜 팬톤의 3가지 파스텔톤 표지가

고르는 재미도 있고, 고르기 어려워 고민이기도 합니다 ^^;

그 중에서 페일 핑크와 아쿠아 블루 두가지 색상을 만나보았어요.

 

 

 

가격도! 분량도!

매우 합리적이고 착한 가성비 갑인 가계부입니다.

꼭 필요한 내용만을 기재하면서

쓰는 시간도 줄여줄 수 있고

나중에 볼 때도 한 눈에 파악이 가능해서

더욱 좋았던 것 같습니다.

 

 

 

 

편한 가계부의 시작은 머니 플랜 세우기에요.

버킷 리스트부터 수입과 지출 파악 등

미리 점검해야 좋을 내용들이 담겨있습니다.

그리고 다음 페이지에는 편한가계부를 활용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어요.

또 1년 전체가 펼침면에 들어있는

1년 플랜도 작성해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한 해의 계획을 세워보기에도 좋았어요.

또 상단에 보이는 QR코드를 통해

편한 가계부를 엑셀 파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때론 요런 파일 작성도 필요할테니 이용해 보면 좋을 듯 해요.

 

 

 

 

편한 가계부는 한달에 딱 한장!!!

2페이지로 이루어져 있는 매우 심플한 가계부입니다.

전 바로 이 점이 아주 맘에 쏙 들었답니다.

가계부를 쓰다보면 은근 하루에 쓰는 양이 많지 않을 때도 있어요.

주말엔 그 양이 배로 늘어나기도 하지요.

일괄적으로 하루 하루를 모두 담아낸 가계부의 경우

그 편차를 메우기가 힘들고 불편할 때가 있었어요.

편한 가계부의 경우는 이러한 불편함을 쏙 뺐습니다.

한달 작성을 통해 소비 영역별로 적음으로써

항목별 소비 파악에도 용이하고,

또 쓸데없는 빈 공간도 확 줄어들어요 ^^

 

 

 

달달이 고정 수입과 지출을 체크하고,

굵직한 내용들을 적어 넣을 공간도 충분히 있고요~

구체적인 소비 내용을 적는 항목 중에는 공란도 있어

나만의 소비 항목을 정해볼 수도 있습니다.

 

 

 

1년간 잘 지냈다면

전반적인 확인도 필요하겠죠?

한 해를 마무리하는 결산 자료도 작성해 볼 수 있습니다.

 

 

 

 

편한 가계부의 마지막 페이지는

나의 자산을 한 눈에 보기 편하게 정리해 볼 수 있는 구성이에요.

지금의 나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죠?

이 마지막 페이지는 한 장 복사해서

연초에 한 번 작성해 보고,

연말에 다시 작성해 보면서 나의 1년을 돌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습니다.

 

 

가계부 쓰는 게 필요하다는 것도 알고 쓰고도 싶지만,

두껍고 너무 많은 항목과 내역에 포기하는 이들에게~

편한 가계부를 추천합니다 ^^

2023년엔 편한 가계부로 집안 살림도 편안해지길~~~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