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도서]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후이 저/최인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언제인지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제목과 같은 질문을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다시 생각해봐도 제 대답은 NO!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보니 지금 나에게 필요한 게 무언지 알 것 같습니다.

내려놓는다고 꽤 노력한 것 같지만 아직 부족한가봅니다.

자칫 결혼 이야기로 치부해버릴 뻔 했지만

지금이라도 이 책의 진가를 알게 되어 다행입니다.

 

저는 제가 바라는 만큼의 품위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그렇게 생각하여 결혼에 자신이 없습니다.

그러면 원하는 품위를 갖도록 노력하면 되겠지만,

제가 생각하는 품위와 저는 너무 동떨어져 있는 듯합니다.

조금 더 시간이 지나고 노력하면 품위를 갖게 될지 모르지만,

하여간 아직까지 쉽게 흥분하고 고집 피우는 면이 있어

제가 생각하는 품위와는 거리가 먼 것 같습니다.

 

우리 사는 이야기, 소소한 이야기를 읽으면서

알게 모르게 힘을 얻고 위안을 받습니다.

아마도 이 책의 저자와 저는 성향이 비슷한가 봅니다.

사람 사는데 사랑이 최고라는 생각하는 점이나

지나친 간섭을 싫어하고 사람 사이에 간격을 유지하는 것 등

제가 공감하는 부분이 꽤 많습니다.

진짜 공감할 줄 아는 사람은 없다. 다만 죽어라 버티는 사람만 있을 뿐.’

어쩌면 섭섭하게 들릴 수 있는 말이

요즘 상담 딜레마에 빠져있는 저에게 위로가 되네요.


 

마지막 이야기인 사진작가 친구의 잊지 못할 여행이야기가 생각납니다.

말도 안 되는 상황, 안타까운 일들의 연속이지만

누군가 말했듯이 죽으란 법은 없습니다.

지금 나에게 힘든 일이 조금은 가벼워진 기분이 듭니다.

상담하면서 내담자에게는 그렇게 강조하는 자존감을

저부터 신경 써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예전을 생각하면 지금의 저는 훨씬 나아진 모습입니다.

앞으로도 더 나아지는 나를 기대하면서

스스로와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직접 읽고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나라면나와결혼할까? #후이지음 #미디어숲 #에세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