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바보배

[도서] 바보배

제바스티안 브란트 저/노성두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2점

인문학자들의 애독서라는 평가에

바보배라는 제목이 마음에 들어서 덜컥 사버렸다. 그래 내가 어디서 호메로스

베르길리우스 유베날리스 플루타르코스 등의 고전문학과 잠언과 시편을

이렇게 만날 수 있겠어. 나는 그렇게 위안을 찾았고

내가 자신있게 내보인 이책에 대해 아내는 약간 뜨뜨미지근한 반응을 보였다.

그것이 이 책과 나의 첫만남이었다.

 

<yes24 책 선전에서 따옴>

독일어로 쓰인 이 운문 작품은 종교개혁 직전의 정치와 종교, 사회의 타락과 부패를 통렬하게 풍자하고 비판하며 있으며 호메로스, 베르길리우스, 유베날리스, 플루타르코스 등 고전문학 작품을 비롯해 성서의 잠언과 시편 등 시대를 뛰어넘는 해박한 인용과 교훈들로 채워져 인문학자들의 애독서로 널리 사랑받았다

 

사실 잠언록은 마르쿠스 아우넬리우스의 것을 처음으로 읽었는데

고대 로마 왕족의 이야기라는 선입견 탓인지 그와의 신분 차이 때문인지

별 감흥이 없었다.

차라리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이 읽기도 편하고 스토리가 머릿속에 쏙쏙들어왔던 경험이 컸는데

브란트의 이 책의 경우, 아무래도 시간을 들여서

전반적으로 읽고 나서야 제대로 활용했다는 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7번 읽기 실천법을 활용해서 1독을 한 지금

몇 몇 문장을 인용하는 것으로 우선 일차 리뷰에 갈음하겠습니다.  



 

50쪽

옳은지 그른지 판단을 못하고 

큰일이건 작은 일이건 남의 조언에 기대는 사람은 

혼자서 피해를 감당해야 한다네. 

99쪽

제 눈에 들보가 박혔으면, “여보게, 잘 듣게. 자네 티끌이 내 맘에 거슬리네!”라고 남 충고하기 앞서 제 들보부터 빼내시게. 

184쪽

의인이 주군이 되면 나라는 만방의 칭송을 받지만, 바보가 권좌에 앉아 다스리기 시작하면 다 함께 그릇된 구렁에 빠진다네. 

268쪽

모르는 나라를 연구하는 사람은 많은데, 저 자신을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네. 

347쪽
행운은 부자와 빈자에게 나눔을 차별하나

죽음은 만사를 고르게 처리하네. 

죽음은 공정한 재판관이라서 

청탁에 흔들리지 않고 사면도 없다네. 

죽음은 모든 것을 보상하지. 

죽음은 아무도 봐주지 않고, 

누구에게도 머리 숙이지 않네. 

인간은 누구나 죽음의 수레를 타고 가서 

죽음의 춤을 차례로 추어야 하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