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만 권의 기억 데이터에서 너에게 어울리는 딱 한 권을 추천해줄게

[도서] 만 권의 기억 데이터에서 너에게 어울리는 딱 한 권을 추천해줄게

하나다 나나코 저/구수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책을 좋아해서 아니 구경하는 것을 더 좋아해서 서점나들이를 가거나 도서관에 가면 책등에 적힌 제목을 들여다 보고 한권씩 빼서 안쪽도 촤라락 넘겨보고 하는 시간이 아직도 즐거운지라 제목부터 설렌 책이었다. 일본소설인줄 알고 쭈욱 읽었는데 이것이 실화라니. 저자인 하나다 나나코가 경험하고 실제로 추천해준 책의 내용들로 가득차 있다. 어느날 운명처럼 꽂힌 책과 잡화를 파는 지역의 명소같은 빌리지 뱅가드에서 머물다 실제 직원이 된 나나코는 십년 가까운 세월을 그 직장과 보내면서 점장 역할도 하면서 잡화보다 책을 더 좋아하는 자신을 발견하고 잡화에 비중을 두려는 본사와 마찰을 빚게 되면서 혼자만의 고민에 휩싸인다. 과연 이 곳을 계속 다녀야 할지 이혼을 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남편과는 별거를 하고 허한 마음에 X라는 만남싸이트를 알게 된 나나코. 건전하게 자신을 소개하고 30분 정도만 만나보고 수다를 떨던지 떨떠름한 이야기를 하다 헤어지던지 어쨌든 깔끔하게 헤어지는 컨셉이 마음에 들어서 용기를 내어 토크를 신청하고 신청을 받아 만남의 장소에 나간 나나코는 처음엔 역시 잠자리만을 생각하고 나온 이상한 남자들도 만나게 되지만 꾸준히 그 사람에 맞는 책을 소개해 주곤 한다. 점점 입소문이 났는지 진지하게 책을 소개받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엑스 안에서 유명인사가 되어 사진을 찍겠다고 4명이 나오기도 하는 등 소설처럼 재미있게 읽히고 실제로 소설같이 쓰여있다. 그것은 저자인 나나코의 비결이겠다. 나도 모르는 책들이 나오지만 아는 책이 나올때는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었다. 역시 나보다는 어린 세대이고 일본 사람들 답게 만화책과 가벼운 라이트 노벨등도 거침없이 소개하고 받는 과정도 부러웠고 재미있어 보였다. 모험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인투 더 와일드' 라는 책을 소개하기도 하고 잭 케루악의 '길 위에서' 라는 책도 소개하는데 인투 더 와일드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을 영화화한 영화를 보아서인지 반가운 책이었다. 역시 소개할만한 책을 소개하는군 하고 느낄 수 있었다. 엔도라는 남사친도 만나게 되는데 그 친구가 던져주는 위로나 짧은 말이나 톡은 어설픈 위로보다 더 나은 느낌이었다. 결국 이혼을 결정하고 새로운 회사로 면접을 가는등 새로운 인생길이 펼쳐지는데.. 역시 한우물을 파는 사람은 뭔가 다르긴 다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진심은 통하기 마련인가 보다. 소설처럼 휘리릭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고 책을 좋아하는 마음이 느껴졌던 따뜻한 이야기들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