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머지않아 이별입니다

[도서] 머지않아 이별입니다

나가쓰키 아마네 저/이선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나가쓰키 아마네 소설.

머지않아 이별입니다는 상을 당하고 장례식까지 치러야 하는 일반인들의 일반적이지 않은 이야기를 아주 담담하고 따뜻하게 담고 있는 소설이다.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졸업반의 미소라가 주인공으로 아버지의 친구분의 일인 장례절차를 이행하는 반도회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장례지도사인 우루시바라씨를 돕는 과정에서 본인의 정체성을 찾게 된다. 근처 절의 스님인 사토미씨는 호탕한 성격에 단정한 외모의 젊은 스님인데 미소라처럼 영적인 것들을 보며 이야기를 건넬 수 있다. 미소라가 우루시바라씨와 사토미의 일을 도우면서 이승을 떠나지 못하는 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알게 되고 그 가족들의 슬픔을 가까이 접하게 되면서 미처 알지 못했던 뒷이야기들을 알게 되고 독자인 나는 그저 나도 모르게 그 과정을 읽으며 눈물이 흐르게 되는 그런 아름다운 책이었다.

약간의 미스터리함과 일상의 따뜻함과 망자와 살아있는 사람들의 애환과 일상을 그리는데 기승전결이 확실하고 애틋함과 감동이 어린 내용이 에피소드마다 관통하고 있어서 이 가을에 잔잔한 일본소설을 읽고 싶은 독자들에게 아주 적합한 소설인 것 같다. 츤데레인 우루시바라씨와 호탕한 사토미스님과 이제 장례지도사의 길을 걷게 된 미소라의 이야기가 미소를 자아내는데 저 두 남자중 하나와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생기지만 소설은 로맨스를 자제하고 있어서 더욱 매력적이다. 제19회 소학관문고 소설상 수상작이라고 책 뒷면에 쓰여 있는데 그럴만 하다. 사람의 마음에 다가간다는 것은 요즘같은 시대에 매우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우리는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은 우울한 일상에 있어서 한가닥 위안이 된다. 내가 먼저 다가가는 사람이 되고 싶어지는 마음이 들게 하는 예쁜 소설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