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더 해빙 The Having (50만부 기념 리커버 에디션)

[도서] 더 해빙 The Having (50만부 기념 리커버 에디션)

이서윤,홍주연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홍기자라는 사람이 이서윤이라는 구루를 만나 인터뷰하고 깨달음을 얻은 책이다. 서양의 시크릿과 비슷하면서도 이서윤이라는 걸출한 인물 덕분에 책이 술술 읽히고 돈과 시간과 삶에 대한 생각이 달라지게 하는 책이다. 책의 시작은 홍기자의 아버지가 가난했던 어린시절을 극복하기 위해 극도로 절약하고 살았던 지난 세월을 후회하며 병상에서 홍기자에게는 그런 삶을 살지 말라고 하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홍기자는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고 그 변환점을 찾기 위해 애쓰나 운명처럼 자신이 인터뷰 하게 될 대상으로 인해 삶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될 줄은 몰랐을 것이다. 이 책은 독자로서 같이 따라가며 읽다보면 내가 홍기자가 되고 이서윤씨를 만나 좋은 이야기를 듣다 보면 재화나 가치에 대한 생각이 아주 많이 바뀌게 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이 책을 잘못 읽으면 돈을 펑펑 쓰거나 낭비를 조장하는 글처럼 읽힐 수 있지만 결코 그런 책이 아니다. 해빙이란 영어로 having 즉 '있음'에 감사하고 집중하면서 내가 내일 죽더라도 이 물건을 샀을때 만족할만한 것인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을때에 별 필요없는 물건이라면 사려고 고민할 필요도 없고 추억이나 물건이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면 돈이 많이 들더라도 망설일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내가 가진 물건들을 한번 뒤돌아서서 휘 살펴보면 얼마나 무가치한 물건에 쌓여 있는지 알게 된다는 것이다. 정말 그렇다. 내가 가진 물건들을 돌아보게 되었고 이건 정말 쓰잘데기 없는 것이었지 이건 그나마 돈 쓸 가치가 있었어 하고 되짚어보게 되었다. 그것만으로도 마음이 꽤 정리가 되고 경쾌해졌다.

이 책은 그러한 having 스위치를 켜는 방법을 잘 알려주고 있다. 이서윤씨 덕분에 많이 바뀐 현재의 부자들의 이야기는 덤이다. 진짜 부자들은 해빙으로서 돈을 끌어당기는 법을 알게 되고 자기의 그릇의 80~100프로를 다 채울 줄 아는 사람들이다. 가짜 부자들은 30~40프로도 채 못채우고 삶을 마감하는 것이다. 우울하고 불안한 마음에서 벗어나서 자신을 충만하게 만들고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면 먼저의 날들과 꽤 다른 날이 시작되는 것을 홍기자가 직접 체험하게 된다. 역시 내 마음가짐이 중요하고 그 여부로 하루의 시간과 돈을 끌어당기는 힘이 달라지는 것이다. 무의식을 다스리고 있음의 마인드를 입력하는 방법 등 여러가지를 잘 알려주고 있다. 시크릿과 비슷한 경험을 하고 싶은 사람들은 한번쯤 읽으면 삶에 도움이 될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