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등 했는데 왜 훌륭한 사람이 아니에요?

[도서] 1등 했는데 왜 훌륭한 사람이 아니에요?

조경구 글/윤유리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아이들 책으로 유명하고 좋은 풀빛출판사에서 나오는 책들은 믿을만 하다. 이번에 아이와 함께 읽은 '책은 1등했는데 왜 훌륭한 사람이 아니에요?' 라는 책이었다. 공부는 왜 해야 할까? 부자가 되면 행복할까? 훌륭한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라는 주제로 아이들에게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책이다.

 

초등학교 중학년에서 고학년으로 가는 아들은 아직은 수학학원도 영어학원도 다니지 않고 학습지와 문제집만 풀며 레고를 맨날 만지작대고 스타워즈에 대한 검색을 하면서 행복해 하는 아이이다. 이 아이도 더욱 고학년이 되고 사춘기가 되면서 어떤 반항을 하고 어떤 고민을 하게 될지 심히 걱정이 된다. 그래도 아들은 엄마에게 자분자분 말로 떠들고 담아두는게 없는 아이라 그나마 걱정이 덜 되지만 주변에서 보게 되는 초등생 아이들의 인성이 종종 매우 비뚤어진 듯한 아이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이게 다 학원에 시달리고 스마트폰에 거의 중독된 탓이 아닐까 싶다.

 

길거리에서도 젊은 남자들이 노인이 길을 비키지 않는다고, 버스에서 아이가 부딪혔다고 무섭게 화를 냈다는 글을 접할때마다 초등학교때 인성이 바르게 크지 못한 아이들이 이렇게 되는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어짜피 명문대를 나와도 취직이 안된다면 이제 정말로 대학에 갈 사람만 가야하지 않을까. 음악을 잘하고 그림을 잘그리고 운동을 잘하는 아이들은 그 잘하는 것을 키워줘야 하지 않을까. 늦은 밤까지 학원에 시달리는 초등학생들을 볼때마다 안스럽고 시험을 못 봤다고 무섭게 혼난 아이들이 참으로 걱정된다. 인성이 바른 사람으로 키워야 이 사회도 올바르게 성장하지 않을까.

 

이 모든 것들을 이 책에서 경계하고 올바른 아이들로 자라도록 동화식으로 격몽요결을 풀어주고 있다. 큰소리로 욕을 하고 싸움이 일어나는 일들은 이제 초등학교 고학년에서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다. 하기사 우리때도 남자애들이 그랬던 기억이 난다. 사춘기가 슬슬 시작되면서 뭔가 모를 불만들을 스트레스들을 그렇게 친구에게 풀기도 했던 것이리라. 이 책에서도 '애자'라고 놀린 아이와 싸움이 붙은 이야기가 나온다. 장애자의 애자라니. 실제로 교실에서 이런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고 해서 정말 걱정이 된다. 우리때는 장애인을 이렇게 놀리고 그렇지는 않았는데 요즘 아이들이 정말 무언가 크게 스트레스 상황인 것 같다. 이 책은 그러한 아이들의 마음을 다독이고 마음 공부를 해주는 책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선생님은 '명상'을 가르치면서 아이들이 이러한 스트레스 상황을 잘 다스리도록 옛 선현의 이야기를 풀어서 이야기 해 주면서 풀어나가는 책이다. 아이와 함께 소리내어 이 책을 읽으면서 요즘 아이들은 어떤지 너는 어떠한지 이야기를 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 4학년 아이들에게 딱 좋을 책이니 많이들 읽었으면 좋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