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가짐

[도서] 말가짐

채자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말가짐이라는 제목이 참 단아하다.

'세상에 나로 서는 말하기의 힘'이라는 부제는 독자의 시선을 끌어모은다.

말을 하지 않으면 생각을 알 수 없기에 관계가 참 어렵다.

무슨 일을 하던지 자신이 투명하게 보이지 않으면 서로를 알지 못하고 지나가게 된다.

말하기로 나를 나타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한동안 코로나19로 인한 펜데믹으로 사람을 만나는 것이 쉽지 않았다.

이제는 서서히 대면활동을 하면서 자기가 생각하는 바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필요해진다.

저자는 10년 가까이 다양한 업에 종사하면서 깨달은 좋은 말하기를 위해서는 '말가짐'이 필요하다고 한다.

말에는 일상의 언어와생각, 가치관이 고스란히 드러나기에 어떤 사림인지 여과없이 투영된다.

좋은 말을 하는 것은 일상에서 꾸준하게 생각을 수련한다는 의미라고 한다.

말을 잘 한다는 것은 말의 스킬이 아니라 그 사람의 생각이 좋다는 것이다.

생각이 바로서야하고 내용이 정리되어야 진정한 말하기가 시작된다.

 

지은이 채자영은 말의 본질을 탐구하며 이야기의 가치를 전하고 있다.

'스토리젠터'라는 이름으로 여러 분야를 드나들며 세상에 꼭 전해져야 하는 이야기를 말하는 일을 하고 있다.

 

1장은 말가짐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들려준다.

상대방을 고려한 말하기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 것이다.

저자는 100개의 키워드로 자신이 몰두하고 있는 것을 적어본다고 한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다.

 

2장에서는 말하기에 대한 이야기로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말하기를 연습한다.

남들은 쉽게 바라보지만 본인은 부단한 노력을 쏟고 있는 것이다.

이런 연습과정을 통해 좀더 단단해지는 자신을 발견한다.

특이한 점은 말하기에 체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타인의 말이나 표정 혹은 냉혹한 평가에도 흔들리지 않고 내생각을 말할 수 있은 단단함을 가지기 위해서이다.

또한 말하기는 연습과 훈련이 필요한 기술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3장은 올바른 관계를 위한 말가짐으로 경청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자신의 언어를 존중하고 소중히 여기는 것이 중요하듯이 타인의 생각도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이다.

올바른 관계를 위해 말가짐에 대한 정확한 개념을 가지는 것이 꼭 필요하다.




 

[이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말가짐 #채자영 #블랙피쉬 #이북클럽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