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저승 최후의 날 2

[도서] 저승 최후의 날 2

시아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사후 심판의 세계가 있다고 믿는 나는 이 소설이 무척 흥미롭게 다가왔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음의 길목에서 심장의 무게를 달아 천국과 지옥을 구별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대체로 죽음 이후의 세계로 들어가는 과정에 이승의 삶이 심판을

받는다는 것이다.

 

천문학과 박사과정인 호연과 지리산 민속학 연구센터에 근무하는 예슬은 친구사이로

천문대에 별을 보러온 호연을 태우고 오던 중 갑작스런 사고로 이승을 떠나게 된다.

그렇게 도달하게 된 시왕저승.

 


 

''생각만큼 가혹하지 않으니 겁먹지 말라'는 글귀가 적힌 저승입구에 도달하면 어떤 기분이

들까. 그런데 갑자기 시왕저승에 죽은 자들이 쏟아져 들어오기 시작한다.

지구대멸망이라니 그렇다면 결국 호연과 예슬은 그들보다 조금 일찍 도착했을 뿐 같은 운명을 겪을 예정이었던 것이다.

천문학을 연구하던 호연은 대멸망의 원인이 천체 폭발이라는 가설을 세운다.

 


 

원인을 분석하던 중 또다른 위기가 닥쳐옴을 알게되는데 저승마저 소멸될 조짐이 나타난 것이다.

시왕저승의 우두머리중 하나인 시영와 호연은 해답을 찾기위해 구름차를 타고 모험을 시작한다.

마치 단테의 신곡에 등장하는 문을 하나씩 통과하는 것처럼 다른 저승에 닿는 과정은 녹록치 않다.

 


 

저승세계에도 넘어야 할 경계가 너무 많아 죽음 이후의 세상도 만만치 않다.

그마저도 소멸의 위기에 처한 저승이라니. 모든 인류가 소멸하자 언제가 다시 부활될 세상을

위해 시왕저승에서는 미래에 등장할 인류에게 전할 경전을 제작하게 된다.

그리고 이 경전을 서울에 남기고 누군가 발견하기 쉽게 세워두려 하는데...

 

와우 영화 '신과 함께'의 스펙터클함을 넘어서는 재미와 긴장감이 이어지는 소설이다.

사후세계를 믿는 동양적 사고와 철학이 담겨있고 저승에 도착한 인간과- 아니 영혼이라

해야하나-저승사자, 그리고 아직 살아있는 인류가 미래의 지구를 구하기 위해 펼치는

공동작전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 파노라마 같은 화면들이 지나가는 것 같이 생생한 소설이다.

카카오페이지와 웹소설 부문에서 왜 인기를 얻었는지 이해가 되었다.

요 소설 분명 영화화 될 것 같다. 요즘 대세 아니던가. 웹툰의 드라마화!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