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완전 무죄

[도서] 완전 무죄

다이몬 다케아키 저/김은모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완전무죄

다이몬 다케아키 지음

검은숲

검은숲에서 출간된 추리물을 좋아하는 터라 출판사 이름만 보고 반가워서 덜컥 구입부터 했다. '나를 유괴했던 연쇄살인범의 변호를 맡았다'는 글귀가 아주 쎄게 박혔다. 사법 문제와 관련된 중후한 사회파 미스터리를 써나가고 있는 다이몬 다케아키의 장편소설로서 낡고 경직된 사법제도, 과거 횡행했던 경찰의 과잉 수사 문제를 지적하는 사회파 미스터리이면서도, 변호인이나 경찰과 같은 사건 관계자들이 각자 자신의 정의 구현을 위해 치열하게 다투는 법정 소설이다. 사법 문제 중에서도 본작은 작가의 주요 관심사 가운데 하나인 원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1년 전 발생한 연쇄유괴사건의 범인 히라야마 사토시가 무죄를 주장하자, 당시 피해자 중 하나였던 변호사 마쓰오카 지사는 직접 재심 변호를 맡는다. 유괴사건 피해자가 어쩌면 자신을 납치했을지도 모르는 가해자를 변호하는 설정으로 도입부는 강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파격적인 이야기가 전개된다.

21년 전에 일어난 세 건의 유괴사건. 한 아이는 죽어서 시체로 발견되었고, 한 아이는 아직도 실종 상태이며 한 아이는 살아 돌아왔지만 그날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악몽에 시달린다. 경찰은 학교 잡역부인 히라야마 사토시를 추적하여 자백까지 받아내고 무기징역으로 수감중인 상태이다. 21년이라는 긴 시간이 흐르고 살아 돌아온 아이인 마쓰오카 지사는 유명한 변호사로 변신하기에 이른다. 이후 뜻밖의 증언자가 나서며 기적적으로 무죄판결이 내려지고, 과거의 진실이 밝혀지기까지 이야기는 반전을 거듭하며 빠른 속도로 전개된다. 또, 무죄판결을 받아 출소한 히라야마가 찜찜하고 모호한 행보를 보여, 독자는 ‘정말로 히라야마가 범인이 아닐까?’ 하는 의심의 끈을 놓지 못한다.

놀라운 전개가 펼쳐지며 아무도 추측하지 못했던 진실이 드러난다. 놀라운 소설이다.

2022.4.19.(화) 이제는 나이를 절감하며 헉헉대는 두뽀사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