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여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직업

[도서] 여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직업

P. D. 제임스 저/이주혜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여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직업

An Unsuitable Job for a Woman

탐정 코델리아 그레이 시리즈

P. D. 제임스 지음

아작

동 주민자치회에서 간사일을 보게 되면서 매일매일 업무에 시달리고 있는데 또 새로운 일을 더 하게 될 것 같아 연신 비명을 지르고 있다. 그런 와중에 짬을 내어 읽어본 이 책은 애거서 크리스티와 나란히 영국의 주요 추리작가로 손꼽히는 P. D. 제임스의 대표작으로 깔끔한 표지가 눈길을 끈다. 코델리아 그레이는 런던에서 한 사설탐정과 동업 중인 드문 여성 탐정이다. 동업자인 사설탐정 버니 프라이드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코델리아가 탐정사무소 대표직을 맡게 되었고, 주변 사람들 모두가 사설탐정은 여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직업이니 새 직업을 구하라고 한 마디씩 한다. 그러나 코델리아는 강한 신념으로 단독으로 사무소를 운영하고, 드디어 첫 번째 의뢰가 들어온다. 케임브리지대를 다니던 아들 마크 칼렌더의 갑작스런 자살 원인을 밝혀 달라는 마크의 아버지의 의뢰를 받는다. 코델리아는 탐정이 여자에게 잘 어울리는 직업임을 보여주겠다고 마음먹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한다.

대부분의 추리소설 속에서 여성은 남성 주인공을 보조하는 인물로 묘사되어 왔고 1972년에 출간된 이 책의 주인공 코델리아는 이러한 일반적인 편견을 딛고 실력으로 당당히 범죄에 맞서는 여성 탐정의 모델을 정립했다는 점에서 대단하다고 칭찬할 만 하다. 작품 내적으로도 트릭의 독창성, 논리적인 수사 과정과 치밀한 두뇌 싸움 등 정통 추리소설로서의 완성도가 높아 '미국 추리작가협회 최고 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니 21세기를 살아가는 여성으로 격려와 칭찬을 보낸다. 유려한 문체로 이어지는 섬세한 분위기 묘사 또한 아름다워 ‘천상의 필력’이라는 찬사에 고개를 끄덕이지 않을 수 없다. 정말이지 우아한 추리소설이다.

언뜻 보면 제임스라는 이름 때문에 작가가 남성 작가라고 착각하기 쉽지만 P. D. 제임스는 여성 작가이며 그래서 꼼꼼하게 글을 써나가는지도 모르겠다. 『겨우살이 살인사건』을 먼저 읽어보았고, 다음에는 『더는 잠들지 못하리라』와 『피부밑 두개골』도 찾아 읽어보려고 한다. 물론 여러모로 바빠 허덕거리고 있는 현실이기는 하지만~

2022. 4. 26. (화) 두뽀사리~


https://www.aladin.co.kr/search/wsearchresult.aspx?SearchTarget=Foreign&SearchWord=An+Unsuitable+Job+for+a+Woman+Phyllis+Dorothy+James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